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취재노트]거제에서 '째려본다는 것'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고현, 장평, 앳등, 사등 등등 지명을 따라가다 사등해수욕장에서 담배 피우는 남자 옆에 섰다.

메워 산단을 만들겠다는 거제시장 생각을 느끼게 하는 곳이 사곡만이다. 이 바다에서 시장 측근 ㄱ이 '째려봤다'며 시민 2명에게 한 폭행과 산단 이야기를 나눴다.

당선 한 달여 만에 일어난 측근의 최단기 폭행사건, 묻지 마 무차별 폭행, 선거를 도운 공로로 수행했고 권력자와 가까운 순서대로 최측근이고 실세이니, 점령군 심정이었을지 누가 아나.

가해자 ㄱ은 낙선을 거듭하며 격변을 겪은 변 시장이 데리고 온 정무직 첫 인사였다. 그랬기에 소임을 떠나 고작 2~3명 자기 사람 데려오는 지방 권력자의 '사람 보는 눈'을 알 수 있는 인사였다. 이 폭행은 작은 문제일 수 없었다. 그래서인지 변광용 시장은 대시민 사과까지 하는 등 빠르게 대응했다.

하지만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 이후 공무원 품위일탈에 엄격한…. 입찰과 인허가 등과…"라고 한 부분은 이해할 수 없었다.

1개월 반 정도 일한 ㄱ의 폭행을 공무원 전체 일탈로 보는 듯한 발언, 인·허가, 입찰 부서는 '잠재적 범죄자'로는 보는 듯해 이해는 하지만 동의할 수 없었고, 측근 문제에 대한 통렬한 자기반성보다 문제를 '오버' 해석해 공무원 기강을 바로잡겠다는 발상은 와 닿질 않았다.

허동진.jpg

기자회견 후 해양플랜트산단 예정지에서 권민호 전 시장 측근이 사실상 통째로 사 시세차익만 30억 원이라는 의혹의 사두섬을 째려봤다.

"땅장사 산단"이라고까지 불리는 사업 자체가 대시민 폭행은 아닌지, 기어이 메우겠다는 의도와 답답한 인식들을 두들겨 맞을 각오하고 째려보는 이, 한둘이 아니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