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 산지훼손 줄이고자 산단조합형 추진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태양광 발전 시설이 무분별한 산지 훼손으로 이어지는 현실에서 경남도가 산업단지 지붕 등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이 자연훼손으로 이어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타개하고자 정부는 '임야 지목에 대한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가중치'를 하향 조정한 바 있고, 환경부는 8월 태양광 환경영향평가 협의 지침 시행을 통해 태양광 보급 확대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있다. 이에 경남도는 자연훼손과 주민 불편을 최소화함은 물론 기업 이윤으로 이어질 수 있게 하고자 '산업단지 조합형 태양광 발전사업'을 도입하기로 했다.

산업단지 입주기업이 조합을 구성해 태양광 발전 사업을 하고 그 수익을 나눠 갖는 방식이다.

경남도는 이와 함께 상·하수 처리장이나 주차장 등 지자체가 보유한 시설을 활용한 도시형 태양광 발전소 건립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경남도는 지난 17일 '산업단지 조합형 태양광 발전사업' 보급을 위해 관계자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 한국에너지공단과 경남개발공사 등 관계 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지역특성에 맞는 사업대상 발굴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산업단지 조합형 태양광발전사업'은 지난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이던 김경수 도지사가 태양광 발전사업 활성화를 위해 제안한 바 있다.

천성봉 경상남도 미래산업국장은 "산업단지 조합형 태양광 발전사업 등 확대 추진을 통해 에너지 보급률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경상남도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취약계층 에너지복지 실현을 위하여 지난해 대비 올해 사업비 268억 원이 증가한 413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7월에는 벼농사를 지으면서도 논 위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하는 '농민참여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을 전국 최초로 추진하기 위해 한국남동발전·한국에너지공단이 참여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