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발투수 부진…NC, 꼴찌 탈출 실패

이재학 제구력 난조 KT전 패배

이창언 기자 un@idomin.com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NC가 꼴찌 탈출에 실패했다.

1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NC와 KT의 경기에서 NC가 3-5로 졌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두 팀 승차는 단 1경기에 불과했다. NC 처지에서는 경기를 잡는다면 승률 3리 차로 9위에 올라설 수 있었다. 반면 KT는 올 시즌 첫 최하위로 추락할 수 있는 위기를 맞았다. 경기는 '올 시즌 양 팀간 마지막 승부'라는 이야기까지 더하며 팽팽함이 기대됐지만 예상과 달리 두 팀 명암은 1회부터 갈렸다. 차이는 선발의 컨디션. 1회 KT 선발 피어밴드가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이닝을 마친 데 반해 이재학은 로하스에게 2점 홈런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두 선발 표정은 2·3회에도 엇갈렸다. 피어밴드는 빠른 볼을 앞세워 1피안타로 2·3회를 매듭지었지만 이재학은 3안타·몸에 맞는 볼·볼넷을 골고루 내주고 만루 위기에 몰리는 등 들쑥날쑥했다. 4회 스크럭스 2점 홈런이 터지며 경기 균형이 맞춰졌지만 이재학 부진은 좀처럼 씻기지 않았다. 4회 말 1사 후 강백호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위기를 자초한 이재학은 2사 후 로하스를 고의4구로 내보내고 나서 유한준에게 3점 홈런을 맞으며 고개를 떨어트렸다.

6회 최성영을 등판시켜 분위기 반전을 꾀한 NC는 6·7회 무실점 행진에 이어 8회 무사 만루 기회에서 이상호 적시타로 쫓아가는 1점까지 냈다. 그러나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 나성범이 범타, 스크럭스·모창민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추가점을 올리는 데 실패했다. NC는 9회 마지막 공격에서도 별다른 소득을 올리지 못하며 '탈꼴찌 목표'를 9월로 미뤄야 했다.

123.jpg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