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시, 미세먼지 배출량 2022년까지 50% 줄인다

허 시장, 3000억 투입 전기·수소 시내버스 도입 등 '6+4대책'발표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허성무 창원시장이 '미세먼지 줄이기 6+4대책'을 내놨다. 전기·수소 시내버스 도입 등 신규 대책 6개와 그동안 추진해온 4대 저감 대책을 강화하는 사업으로 구성했다.

허 시장은 16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시는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 50% 저감을 목표로, 5년 동안 시비 800억 원 등 모두 3000억 원을 투입한다.

허 시장이 직접 나서 미세먼지 대책을 내놓은 까닭은 창원시 미세먼지 농도가 3년간 평균 46.7㎍/㎥로, 전국 평균(46㎍/㎥)보다 1.1%, 100만 명 이상 광역시 평균(45㎍/㎥) 보다 3.5% 높은 탓이다.

창원은 지형 특성상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공기가 잘 순환하지 않고,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대규모 국가산업단지가 있어 공기 질이 좋지 않은 편이다.

39313130_1137055406432752_7257412965417091072_n.jpg
▲ 허성무 창원시장이 16일 전기버스에 직접 시승해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창원시

게다가 지난 3월 정부가 초미세먼지 환경기준(PM2.5)을 현행 25㎍/㎥에서 15㎍/㎥로 강화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시는 먼저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전기 시내버스 259대, 수소 시내버스 50대 등 309대를 도입한다.

전기버스는 현재 4대가 운행 중인데, 올해 안으로 11대를 추가 운영한다.

또 수소버스는 내년 시범도시 선정이 마무리되면 5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시는 전기·수소버스 운행으로 기존 경유와 천연가스(CNG) 버스에서 나오던 질소산화물(NOx) 배출이 대폭 줄고, 공기 정화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기존 시내버스에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공기정화필터 장착도 지원한다. 내년 중으로 간선노선에 투입되는 시내버스 100대에 정화필터를 시범장착한 뒤 2022년까지 전면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내년부터 노후 건설기계의 친환경 건설기계 전환사업도 시행한다. 덤프트럭이나 콘크리트를 섞는 트럭 등에 대한 매연저감장치 설치비용을 비롯해 지게차, 굴착기 등 건설기계 엔진교체 비용 90%를 지원한다.

이 밖에 △공공 체육시설과 학교 운동장 미세먼지 억제제 살포 사업 △미세먼지 안심공간 조성 △버스정보시스템 미세먼지 문자 표출과 도로변 안내판 설치 등이 신규 대책으로 포함됐다.

시는 조만간 용역을 통해 장기적으로 창원에 적합한 미세먼지 저감·클린 시스템도 마련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4대 강화대책은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 △재(再)비산 먼지 억제를 위한 도로변 살수 범위 확대 △ 취약계층 건강보호 지원 사업 등이다.

허 시장은 "창원시 미세먼지 농도가 전국 평균을 넘어서는 등 어느새 미세먼지 습격이 일상화돼 버렸다"며 "이번 대책으로 시민 건강권 보호를 강화해 좋은 공기에 대한 시민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