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고]자영업자와 농민 '윈윈'

정석윤 농협구미교육원 교수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14일 화요일

최근 정부가 먹방(음식을 먹는 모습을 보여주는 방송) 가이드라인(지침)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내비쳐 이에 대해 '먹방 규제'라는 논란이 뜨겁게 일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국민건강증진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2018∼2022)'을 확정했다. 세부 내용에는 "2019년까지 폭식 조장 미디어(TV, 인터넷방송 등)·광고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모니터링(관찰) 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라고 적혀 있다. 이 부분에 대해 "먹방을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아니냐"라는 논란에 이어 정치인의 문제 제기로 국가주의 논쟁으로까지 확산하고 있다. 논란이 일자 한 유명 먹방 유튜버는 자신의 SNS계정을 통해 한 누리꾼이 보낸 메시지를 공개했다. 한 간호사가 보낸 것으로 '소화기계 문제 때문에 오랜 기간 금식해야 하는 환자들이 안전한 우리 농산물로 조리한 먹방을 보면서 위로를 받았고 너무 감사하다'는 내용이었다. 먹방 진행자는 '방송을 좋게 봐주시는 덕분에 힘을 얻고 원동력을 얻는다'고 했다.

많은 누리꾼들도 "음식을 먹지 못하는 상황일 때 먹방을 보며 대리만족을 느낀다"며 "먹방의 순기능이 많이 있다"는 댓글로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에 정부는 "법으로 먹방을 규제할 수는 없다. 폭식으로 국민 개인 건강을 해치고 나아가 비만이 될 수 있기에 이에 대한 해로움을 알려 방송사 및 인터넷 방송 업체가 자정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석ㅇ윤.jpg
필자는 먹방을 단순히 규제하기보단 과다 생산되는 우리 농산물 위주로 조리하는 이색적인 '요리방송'과 연계해 농축산물의 소비를 활성화함으로써 시청자와 농민이 상호 '윈윈' 혜택을 누릴 수 있다면 어떨지. 규제와 단속보다는 시장의 경제가 자연스럽게 선순환되고 상생의 문화가 뿌리를 깊이 내리게 하면 어떨까 한다.

정부가 육성하는 6차 산업 혁명이란 1차 농수산업, 2차 제조업, 그리고 3차 서비스업이 복합된 산업을 일컫는데 여기에 우리 농축산물 소비를 촉진하고, 새로운 요리방법, 문화콘텐츠까지 융합할 수 있다면 과연 이것은 몇차 산업에 해당할까. 본인은 영세 음식 자영업자와 힘들게 키운 자식같은 농산물을 폐기해야 하는 농업인들 모두에게 '윈윈'할 수 있는 규제보다 소금과 같은 대안이 제시되길 기대해 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