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네아트 리좀]스릴러부터 가족영화까지 다양

이미지 기자 image@idomin.com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창원 씨네아트 리좀에서 볼 수 있는 개봉작이 다양하다.

먼저 9일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감독 에단 코엔·조엘 코엔, 미국)와 <비트윈 랜드 앤 씨(Between Land and Sea)>(감독 로스 휘태커·아일랜드)를 도내에서 유일하게 볼 수 있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는 스릴러다. 주인공과 살인마와 뒤를 쫓는 보안관까지 목숨 건 추격전을 시작한다. 영화 제목으로 내용을 유추할 수 없고 해석하려고 할수록 더욱 미궁으로 빠진다는 평을 받는 영화다.

<비트윈 랜드 앤 씨>는 서핑을 좋아하는 이에게 추천한다. 좋아하는 일과 밥벌이에 고민한다면 공감 갈 영화. 무더운 여름 끝없이 펼쳐진 시원한 바다가 반갑다.

또 15일 지역에서 만든 독립영화 <오장군의 발톱>(감독 김재한)이 정식 개봉한다.

김해문화의전당 영상미디어센터에서는 <어느 가족>(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일본)을 볼 수 있다. 9일부터 25일까지 매주 목·금·토요일 영상미디어센터 시청각실에서 상영된다.

<어느 가족>은 일본 특유의 감성이 잘 묻어난다. 또 가족을 바라보는 시선이 편견 없이 따듯하다. 저마다 상처와 아픔을 안고 사는 사람들이 만나 온기를 나눈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바닷마을 다이어리> 등을 만든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신작이다.

진주시민미디어센터에서는 <잉글랜드 이즈 마인>과 함께 <펠리니를 찾아서>(감독 태런 렉스턴·이탈리아 외)를 볼 수 있다. 이탈리아 네오리얼리즘의 거장 페데리코 펠리니(Federico Fellini) 감독의 발자취를 좇는 로드 무비다. 영화의 각본을 집필한 성우 낸시 카트라이트(Nancy Cartwright)는 젊은 시절 펠리니 영화에 심취해 20년간 시나리오를 썼다고 알려졌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 기자

    • 이미지 기자
  • 2014년 7월부터 지역 문화 소식을 전합니다:) 전시와 문화재, 맛이 중심입니다 깊이와 재미 둘 다 놓치지 않겠습니다:D 소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