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상공인 금융권리 키우자" 자체 신협 설립 요구 커져

경남연합회, 도에 재차 건의…성사 여부 주목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소상공인들이 경남도에 '소상공인 신용협동조합' 설립을 요청하고 있다. 경남도도 공감하는 분위기여서 향후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경남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 신용협동조합' 필요성을 지난해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 시절부터 강조해 오고 있다.

지난 7일 경남도 주최 '소상공인 지원 정책간담회'에서도 재차 언급됐다. 임진태 회장은 "지자체가 기금을 내고 소상공인이 나머지 일부를 출연해 소상공인 신협을 설립해야 한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이 경제적 지원을 안정적으로 얻어 나가야 한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소상공인들은 현재도 신협을 통해 금융지원을 받는데, 소상공인이 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보증서 발급을 받아 신협으로부터 대출받는 식이다. 하지만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기에, 소상공인들만의 신협을 별도로 만들자는 것이다.

임진태(가운데) 경남소상공인연합회장이 지난 7일 경남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소상공인 지원 정책간담회'에서 '소상공인 신용협동조합'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경남도

경남소상공인연합회·경남도에 따르면, '소상공인 신협'은 도내 소상공인들에게 대출·예금·보험 등을 기존 금융권보다 유리하게 제공하고, 수익 일부를 기금으로 돌려 유통망 개선 등 소상공인을 위해 사용하는 식이다.

'소상공인 신협'은 경남도, 각 시·군, 소상공인 조합원들이 출연금을 분담해 설립하고, 특정 지역에 본부를, 각 시·군에 최소 1개 이상 지점을 두고 향후 확대해 나간다는 것이다.

임 회장은 8일 통화에서 "시중은행 올해 상반기 수익이 몇조 원이라고 하던데,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으로 해주는 게 뭐 있느냐"며 "이제는 소상공인이 조합을 만들어 금융 권리를 찾고, 소상공인 간 유기적인 사회 사이클을 만들어 보자는 것"이라고 했다.

김경수 도지사도 이에 대한 의지를 몇 차례 나타낸 바 있다.

김 지사는 지난 5월 경남소상공인연합회와의 '미래경남 소상공인 정책간담회' 자리에서 "소상공인 신용협동조합을 만들어야 한다는 건의가 있는데, 필요한 부분이다. 신협은 어려울 때 서로 도와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 정부와 경남도가 할 수 있는 지원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지사는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는 "소상공인 자체 금융이 필요하다. 선진국은 스스로 결성한 소상공인 신용협동조합 같은 자체 금융기관을 두고 있다. 협동조합 방식으로 신협을 만들어 상부상조도 하고, 그 과정에서 중앙·지방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것도 있을 것이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당장 실현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은행 하나를 만들어야 하는 부분이기에 법적 절차, 출자 관계 등 검토할 제반 사항이 매우 많다"며 "상인회·유관기관 등과 협의를 통해 심도 있게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 회장도 "지난해 얘길 꺼냈지만, 중장기적으로 보고 공감대 형성에 나서고 있다. 준비위원회를 꾸리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경남도에 건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내에 아직 사례가 없지만, 경남이 먼저 선도해서 안착하면 전국적으로 확산할 수도 있는 것 아니냐"며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