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성동조선 회생 계기돼야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성동조선해양 매각 절차가 시작되었다. 조선경기 침체와 자금 부족으로 존폐기로에 내몰렸던 동안 종사자들은 물론 지역 경제도 힘든 나날이었다. 이번에는 제대로 된 주인을 만나 기업과 근로자들이 상생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와 경남도는 주인을 잘 찾을 수 있게 지원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고 주인을 찾지 못할 최악의 경우까지 대비해야 한다. 한국 산업에서 조선업이 차지하는 역할과 비중은 여전히 높다. 성동조선해양이 위치한 통영과 경남이 조선업 불황으로 인해 겪고 있는 경제적 피해도 막심하다.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 설 기회가 되어야 하는 이유다.

성동조선해양은 지난 3월 8일 정부의 중견조선사 구조조정 방안으로 법정관리가 결정되었었다. 회생절차 개시 이후 3개월 만에 주인 찾기에 나선 것이다. 성동조선해양 전체를 매각하는 것이지만 분리매각도 검토할 수 있다고 한다. 매각 성사에 희망적인 부분은 조선 경기가 점차 회복 국면에 있고 국내 중소 조선사들이 대부분 문을 닫고 몇 남지 않았다는 점과 시장 여건이 이 회사 주력 선종인 탱커 발주량 증가가 예상된다는 점이다. 하지만 총 7000억 원에 달하는 덩치가 시장에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을 우려와 분리매각을 할 때 예상되는 난제들도 많다. 특히 금융권으로부터 선수금환급보증을 받지 못해 단 한 척도 수주하지 못한 부분은 새로운 주인에게는 분명 부담스러운 부분이다.

성동조선해양은 분명 인수에 부정적인 부분들이 있지만 새로운 주인을 만나 재기해야 할 명분과 이점도 많다. 기업을 정리하는 것은 쉬울 수 있지만, 그만큼의 역사와 능력을 갖추기는 어렵다. 회생을 위해서는 선수금환급보증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급선무일 것이다.

노동자에게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할 수도 있는 구조조정을 피하고 상생하는 노력도 있어야 한다. 인위적이며 기업의 경쟁력에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는 방식의 구조조정은 피해야 하고 고통을 같이 감내하며 미래를 열어가는 신뢰 구축도 필요할 것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의 의지일 것이다. 경남도 또한 통영과 경남의 고용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더욱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