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드루킹 의혹' 부풀려서야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2018년 08월 06일 월요일

오늘 김경수 도지사가 '드루킹 특검'의 조사를 받는다. 민선 단체장 시대 이후 전현직을 통틀어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르거나 소환된 경남도지사는 김혁규, 김태호, 홍준표 전 지사에 이어 네 번째다. 이보다 앞선 지난 2일에는 도지사 집무실이 압수수색을 당했다. 김 지사가 앞으로 특검의 조사를 몇 차례나 받게 될지, 또 향후 수사와 관련하여 김 지사의 거취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도정 공백은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이다.

'드루킹 연루 의혹'과 관련하여 특검의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고 공언한 김 지사는 집무실 압수수색도 수용한다고 밝혔다. 물론 갓 부임한 도지사의 집무실까지 뒤질 필요가 있느냐는 반론도 만만치 않지만, 특검으로서는 김 지사를 피의자로 전환한 상태이고 구속 중인 드루킹 김동원 씨와 공범으로 지목한 이상 불가피했을 것이다. 문제는 특검의 판단과 별개로, 근거가 부족한 보도를 하거나 정치적 의도를 대놓고 드러내는 야당과 언론의 태도이다. 

일부 언론에서 김 지사가 고의로 자신의 컴퓨터 기록을 파기한 의혹이 있다거나 압수수색 당일 별안간 휴가를 낸 것처럼 보도하는 것은 객관적 사실과 거리가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지난 대선 때 김 지사가 김 씨에게 대기업 정책 자문한 것으로 나타난 정황을 빌미로 김 씨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씨에게 빗댄 것은 현 정부의 정통성을 겨냥하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김 씨의 자문이 대선 정책에 반영됐는지, 반영됐더라도 김 지사를 댓글 조작 공범으로 볼 수 있는지 등을 규명하는 것만도 첩첩산중이다. 드루킹 의혹 초기 김 지사가 차기 대선주자 중 한 명인 점을 겨냥하던 새누리당과 보수언론이 드루킹 의혹과 문재인 정부를 엮으려고 애쓰는 것은 딱하다.

김 지사 또한 지금 거론되는 의혹들을 이미 밝혀진 것들이라고만 한다면 문제 있다. 재벌 개혁 정책과 관련한 김 지사와 김 씨의 교류는 김 씨가 보안메신저 시그널의 대화 내용을 복사해 둔 것에서 나왔다. 김 씨와 특별한 사이가 아니라고 했던 것과 달리 교감이 있던 정황이 드러난 만큼 김 지사의 해명이 필요하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