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도권-비수도권 부동산시장 양극화 심화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입력 : 2018-07-31 10:09:53 화     노출 : 2018-07-31 10:14:00 화

'수도권-그 외 지역 간 양극화 심화'가 수치상으로도 확인되고 있다.

리얼티뱅크 부동산종합서비스그룹은 30일 '지난해 8·2 부동산대책 발표 전후 1년간 아파트 매매가 변화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자료에 따르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대책 발표 전 1년간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 상위 10곳에 3곳만 포함해 있었다. 그 외 지역은 강원 속초 8.52%(1위), 진주 8.48%(2위) 등 모두 7곳이었다.

그런데 대책 이후 1년간 상위 10곳은 성남 분당구 14.14%(1위) 등 수도권 9곳으로 채워졌다. 대구 수성구가 8.44%(5위)로 비수도권지역으로 유일하게 이름 올렸다.

20171219010077.jpeg
▲ 지난해 창원지역은 '창원 월영 사랑으로(사진)' 등 아파트 미분양 물량 증가 여파를 겪었다.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특히 경남지역은 대책 발표 이후 매매가 하략률 상위지역에 대거 포함했다. 거제는 -20.52%로 대책 발표 이후 1년간 최고 하락지역에 이름 올렸다. 이어 창원 성산구가 -14.02%로 2위, 창원 의창구가 -13.65%로 3위였다. 창원 마산회원구는 -10.48%로 5위, 창원 진해구는 -9.94%로 7위, 창원 마산합포구는 -8.92%로 9위, 통영은 -8.80%로 10위에 이름 올렸다. 경남지역이 무려 7곳이나 포함됐다.

대책 발표 전 1년간 하위지역에 경남은 거제 -13.05%(1위) 등 4곳만 포함된 바 있다.

심형석 영산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8·2대책 이후 지방 하락, 서울 상승이 고착화되는 모양새다. 지역 부동산시장에 대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완수 의원은 "창원 같은 경우 아파트 가격·거래량이 크게 떨어졌다. 획일적 부동산 정책에 양극화 현상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역 상황별 맞춤형 정책과 주택 공급 속도를 조절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가 30일 발표한 '6월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에 따르면, 경남지역 미분양 물량은 1만 4896호로 전국 6만 2050호의 24%를 차지했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것이기도 하다. 경남지역 준공 후 미분양은 1776호로 전국 1만 3348호의 13%에 해당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