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포고 이전 반발에 설문조사 수능 뒤로

반발 거세 추진위 구성 난항, 반대측, 문화제로 활동 계속
교육청 "이전철회 고려안해"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7월 30일 월요일

창원시 마산가포고등학교 북면 이전 계획이 거센 반발에 부딪히자 경남도교육청은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대학수학능력시험(11월 15일) 이후 학부모 설문조사 진행을 검토하고 있다. 

마산가포고 재학생, 학부모, 동문 100여 명은 27일 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북면 이전 반대 집회를 했다. 이들은 "도교육청 가포고 이전 추진은 학생과 마산지역 시민을 고려하지 않는 졸속 행정"이라며 "북면고등학교를 신설하고 가포고는 유지하라"고 요구했다.

가포고 북면 이전 추진 문제점을 밝혀온 박삼동·이옥선 도의원과 정길상 창원시의원도 같은 시각 도교육청을 찾아 김재기 행정국장과 류동철 적정규모학교추진단장과 면담을 했다. 이옥선 의원은 "도교육청에 지역민 반대 목소리를 전달했고, 무리해서 일정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답을 들었다"며 "가포고 동문과 학부모 의견을 수렴해 최종 설문조사 시점을 수능 이후로 미룰 수 있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마산가포고 동창회와 학부모 등이 27일 오후 경남도교육청 앞에서 가포고 북면 이전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

이에 김재기 행정국장은 '2년 전부터 북면지역 고교 신설을 검토했고, 졸속 행정은 아니다'고 해명하며 연말 학부모 설문조사 결과대로 유지 혹은 이전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가포고 북면 이전 계획 철회는 아직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 국장은 "2016년 한국교육개발원 컨설팅을 통해 북면 고교 단독 설립은 안 된다는 답변을 듣고 창원 내 전체 고교를 대상으로 희망수요조사를 진행했다. 희망 학교가 없어 2017년에도 같은 과정을 반복했지만 진척이 없었고 2개 이상 학교 이전 검토를 했다"며 "최종적으로 준공업지역에 있는 가포고 교육 환경 개선과 맞물려 대안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동문과 지역민 반발로 학부모 설명회와 설문조사 대상 범위를 정할 추진위원회 구성에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가포고 학교장·행정실장, 학부모, 동문, 지역민 등 10여 명이 지난 25일 모여 추진 상황과 견해를 주고받았다. 이들은 추진위 명칭을 '대책위원회'로 바꾸자는 것만 합의했다.

박홍범 가포고 교장은 "동문과 지역민 반발이 커 대책위 구성도 어렵다. 대책위가 구성돼야 설명회 일정은 물론 설문조사 대상을 현재 재학생 학부모로 할지, 중3 학부모까지 확대할지 등을 결정한다. 학교는 중간에서 양측 전달 역할을 할 뿐"이라고 말했다.

정창식 가포고이전반대 비상대책위원장은 "명확한 근거 자료도 없이 가포고를 특정해 북면으로 이전 추진한다는 계획에 동의할 수 없어 설문조사 일정을 정하는 추진위나 대책위 구성에 참여할 수 없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비상대책위는 가포고 이전 반대 내용을 담은 '가포고' 노래를 27일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정식 음원으로 발매했다. 비상대책위는 문화 축제 형태로 가포고 이전 반대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SEO 2018-07-30 17:47:14    
담당자들이 타성에 젖어있는건지 각성이란게 없네
경남교육청 업무 능력이 참 알만하네...
210.***.***.7
profile photo
wjdgjs 2018-07-30 10:43:40    
교육청의 주장이 명분도 타당성이 없다는 것이 설명회때 명백히 드러났는데도 졸속행정이 아니다.
무슨 이런 억지가? 지금이 독재 국가 시절인 줄 착각하는 족속들이네.
지금은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와야 한다는 세상이다. 아.. 이런 자들이 세금으로 월급을 받다니.
제발 사표내고 집에 가라. 쫌..쫌 쫌쫌쫌..더운데 혈압 올리지 말고..
222.***.***.7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