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두산중공업 대형 프로젝트 수주 '쾌조'

1조 8000억 원 규모 삼척화력발전소 공사 계약
베트남 응이손2 화력발전소 건설 본격 착수도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2018년 07월 26일 목요일

두산중공업이 오만 해수 담수 플랜트에 이어 국내 화력발전소 건설까지 최근 잇따라 프로젝트 수주 소식을 알리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1조 8000억 원 규모 삼척화력발전소 1·2호기 건설 프로젝트를 수주하고 발주처인 포스파워와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전체 공사비는 약 3조 5000억 원 규모다. 두산중공업(1조 8000억 원)은 포스코건설(1조 7000억 원)과 컨소시엄을 이뤄 수주에 성공했다.

강원도 삼척시 적노동 일대에 건설되는 삼척화력발전소 1·2호기는 전체 발전용량 2100㎿(1050㎿ × 2기) 규모, 발전 효율이 높은 초초임계압 방식으로 지어질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터빈·보일러 등 발전소 주기기 공급과 유관 건설 공사를 맡을 계획이다. 1호기는 오는 2023년 10월, 2호기는 2024년 4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3년 신보령화력발전을 시작으로 강릉안인화력(보일러·터빈), 고성하이화력(터빈), 신서천화력(터빈·발전기)에 이어 국내에서 다섯 번째 1000㎿급 화력발전소 주기기를 공급한다.

윤석원 두산중공업 EPC BG장은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은 만큼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화력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라며 "독보적인 국내 1000㎿급 화력발전소 건설 실적을 기반으로 국외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1000㎿ 초초임계압 화력발전소(USC)는 터빈에 유입되는 증기 압력이 246㎏/㎠ 이상이고, 증기온도가 593도 이상인 발전소를 이른다. 증기 압력과 온도가 높을수록 발전 효율이 높아져 연료 소비가 줄고, 황산화물(SOx) 등 온실가스 배출량도 줄어드는 최신 기술이다.

같은 날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4년 말 베트남으로부터 수주한 1조 8000억 원 규모의 응이손2 화력발전소 공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최근 응이손2 석탄화력발전 프로젝트 선수금으로 약 1억 7000만 달러를 받았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에는 한국전력공사(KEPCO)와 일본 마루베니(Marubeni) 합작회사인 발주처 NS2PC(Nghi Son 2 Power Limited Liability Company)로부터 착수지시서(NTP·Notice to Proceed)를 받았다. 이 프로젝트는 발주처와 베트남 정부의 계약 일정 지연으로 공사 시작이 몇 년간 연기돼 왔다.

응이손2 프로젝트는 베트남 하노이 남동쪽으로 약 200km 떨어진 탱화(Thanh Hoa) 지역에 1330㎿급(665㎿ × 2) 규모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2년 7월까지 완공 계획이다. 1330㎿급 화력발전소는 신형 원자력발전소 1기에 맞먹는 규모로 베트남 4인 가구 기준 약 68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용량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2년 이후 베트남에서 몽중2·송하우1·빈탄4 화력발전소 등 지금껏 약 7조 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해왔다.

두산중공업 주가는 잇단 수주 소식에 25일(종가 기준 1만 4750원)까지 4거래일 연속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