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택배노동자 돕자" 경남지역 시민단체 대책위 발족

진보성향 단체들 택배노동자 생존권 사수·CJ대한통운 규탄 한 목소리
CJ그룹 불매운동 추진도 밝혀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입력 : 2018-07-19 17:55:27 목     노출 : 2018-07-19 17:58:00 목

'택배 노동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경남 지역 시민사회 대책위원회'가 발족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경남본부, 경남진보연합, 전농부경연맹, 전여농경남연합, 경남여성연대, 열린사회희망연대, 민중당, 경남도당,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등이 대책위에 참여했다.

대책위는 1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노동자 생존권 사수, CJ대한통운 규탄 대회 △물량 빼돌리기 저지 현장 지원 △청와대 청원 운동 등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사태 장기화를 우려하며,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서영옥 경남여성연대 집행위원장은 "CJ대한통운이 한 달 가까이 진행된 '공짜 노동 분류작업 개선'에 대한 조합원들의 정당한 요구를 묵살하고 백기투항만을 강요해 사실상 택배 배송대란을 장기화로 몰아가고 있다"며 "시민을 볼모로 한 CJ대한통운의 '슈퍼 갑질'을 더는 묵과 할수 없어 경남지역 시민사회가 신속한 사태해결을 촉구하며 대책위를 출범한다"고 했다.

2.jpg
▲ '택배 노동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경남 지역 시민사회 대책위원회'가 1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족을 알렸다./우귀화 기자

CJ대한통운의 택배 물량을 받아서 일을 하던 창원 성산구, 김해, 울산, 경주지역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조합원 250여 명은 지난 6월 말부터 일을 하지 못했다. 이들이 분류작업 개선 등을 요구하며 분류작업을 거부하자, CJ대한통운은 직영 기사 등을 동원해 택배 배송에 나섰기 때문이다.

조현근(59) 택배연대 김해지회 조합원은 "지난달 27일부터 지금까지 배달을 하고 싶어도 배달 할 수 없게 CJ대한통운 원청이 물건을 다 빼돌렸다. CJ대한통운이 최근 모든 것을 다 해결할 것처럼 해놓고 말을 바꿨다. 배송을 해야 먹고 산다. 13년째 택배기사로 일해 왔는데, 지금 어떻게 살아야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CJ대한통운에 항의하는 투쟁을 할 계획이다. 안석태 민주노총 경남본부 수석부본부장은 "CJ대한통운이 노동자 생존권을 담보로 노동자를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 물량을 주지 않고 대체배송을 하면서 노조를 무력화하고자 한다. 이는 광범위한 부당노동행위다. 재벌 갑질에 택배 노동자들과 함께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석영철 민중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경남도지사가 강력한 노사정을 만들겠다고 한다. 도지사가 경남지역 대리점주를 모아놓고 따끔하게 한소리 해야 한다. 앞으로 운영위 논의를 거쳐 CJ그룹에 대한 불매 운동을 진행할 수도 있다. 강력한 대응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택배 노동자에게 건당 수수료 하락, 공짜노동 분류작업을 강요하고, 당일 배송 원칙으로 연월차 휴가를 보장하지 않는 등 휴일 출근까지 강제하는 사실상 노예의 삶을 강요하고 있다. 이를 개선하라는 현장의 목소리와 노동조합은 지지하는 것은 너무나 정당하다"고 밝혔다.

한국통합물류협회는 택배물량이 2000년 2억 269개에서 2016년 20억 4701만 개로 10.3배, 매출액은 3862억 원에서 4조 7444억 원으로 12.3배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고 집계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우귀화 기자

    • 우귀화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경남지방경찰청, 법원, 검찰, 진해경찰서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