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끼니 걱정' 고령 빈곤층 소득 지원대책 서둘러야

도내 노인가구 30만 3000가구, 절반 이상 생활비 직접 마련
1인 가구 비중 38.4%로 높아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6월 29일 금요일

"먹고사는 게 제일 걱정이지."

어르신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는 최명석(74) 씨는 자식과 따로 살고 있다. 최 씨는 일자리 사업으로 한 달에 약 65만 원을 받는다. 그 외 매달 받는 노인연금과 국민연금 등이 45만 원 정도다.

최 씨는 "어르신 일자리 사업이 없었으면 자식들한테 손 벌렸어야지"라며 "노인인구가 갈수록 늘어나니 일자리도 쉽게 구해지지가 않는다. 나름 이곳도 청년 일자리 사업만큼 경쟁이 치열하다"고 말했다.

그는 자식과 따로 사는 이유에 대해 함께 살면 즐거울지 몰라도 행복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최 씨는 "가끔 오는 전화 한 통 반갑게 받으면 되고, 가끔 손자들 만나서 이야기하는 게 소소한 재미"라면서 "자식도 힘들다. 손자들 학원 보내고, 대출금 갚고, 생활비도 써야 하는데 나까지 있으면 불편할 거다. 아직은 일 할 수 있는 힘은 있으니까 힘들지는 않다"고 했다.

01.jpg

최 씨와 같은 노인가구는 경남지역에만 30만 3000가구다. 전체 가구의 23.3%를 차지하는 규모다. 28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통계로 보는 2018년 경상남도 노년의 삶'을 보면 올해 경남인구는 336만 6000명이며, 이 중 65세 이상 노인은 15%인 50만 4000명으로 집계됐다. 경남 노인인구는 2045년에 38.4%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또 2045년에는 노인가구가 52.7%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경남 노인인구 비율은 전남(21.8%)·경북(19.1%)·전북(19%)·강원(18.2%)·충남(16.7%)·부산(16.5%)·충북(15.7%) 다음으로 높은 것이다. 도내에서는 합천군(37.4%)·남해군(36.1%)·의령군(35.2%)·산청군(33.8%)·함양군(31.9%)·하동군(31.8%) 순으로 높았으며, 김해시(9.6%)·거제시(8.5%)가 낮았다.

특히 노인가구 유형을 보면 최 씨처럼 1인 가구 비중이 38.4%로 가장 높았다. 부부(31.3%), 부부와 자녀(6.7%), 부(모)와 자녀(4.7%)가 함께 지내는 순이 뒤를 이었다. 노인 82.3%는 자녀와 함께 살지 않고 있으며, 79.5%는 앞으로도 자녀와 따로 살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에 대한 사회적 관심사는 소득지원(49.1%), 요양보호서비스(32.8%), 취업지원(10.6%), 문화 여가·복지서비스(3.9%)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노인 고용률은 전년보다 0.5%p 증가한 34%로 나타났고, 노인 56.3%는 본인이나 배우자가 생활비를 마련한다고 했다.

직업 선택 시 수입(38.9%), 안정성(25.6%), 적성·흥미(7.3%), 명예·명성(4.5%), 보람·자아성취(3.8%), 발전성·미래성(2.6%) 순으로 중요하게 여겼다. 이 같은 결과를 볼 때 최 씨처럼 일할 수 있는 노인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자체 노인 일자리 사업 확대가 필요해 보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