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교조 경남지부, 정부에 '법외노조 통보 취소' 촉구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입력 : 2018-06-28 16:35:58 목     노출 : 2018-06-28 16:37:00 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청와대 앞에서 11일째 밤샘 농성을 하는 가운데, 경남지부가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취소를 정부에 거듭 촉구했다.

경남지부는 28일 경남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가장 많은 탄압을 받았던 단체가 전교조다. 최근 전교조 법외노조화가 국정농단과 사법농단의 합작품이었음이 드러났다"며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없이 나라다운 나라를 말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앞에서 농성하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민수 지부장은 "작년 겨울에 이어 다시 머리를 깎고, 청와대 앞에서 농성 11일 차를 맞이한다. 작년 청와대는 6·13 선거가 끝나는 부담없는 시기를 기다리라 했다. 그런데 돌아오는 답변이 대변인의 몇 줄의 직권 취소 불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해결할 의지를 보이지 않는 한 문 대통령이 약속한 나라다운 나라의 모습이라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전교조는 7월 6일 전체 조합원 연가투쟁을 벌여 오후 3시 서울 파이낸셜빌딩에 모여 청와대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123.jpg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남지부는 28일 경상남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를 촉구했다. /이혜영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