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부 태워버리기엔 위험하고 아까운 '선거 현수막'

다이옥신 발생 '환경오염' 도내 후보 1만 5000개 게시
일부 장바구니 활용 눈길 "비용 절감·환경보호 유익"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6월 28일 목요일

6·13 지방선거 홍보용 현수막 대부분이 소각 처리될 예정이라 자원 낭비와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폐현수막 처리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번 지방선거에 사용된 현수막이 13만 8192개, 하나를 10m로 잡고 일렬로 이으면 1382㎞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27일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시작한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기간 도내에 걸린 후보 현수막은 1만 1280개이다. 도지사 1814개, 교육감 2254개, 시장·군수 2266개, 도의원 1677개, 시·군의원 3213개, 국회의원 56개 등이다.

선거법상 현수막 문구나 디자인은 횟수에 제한 없이 교체할 수 있어 실제 걸렸던 현수막 수는 이보다 더 많다. 여기에 당선·낙선자 인사 현수막도 선거 다음날부터 13일간 게시할 수 있어 경남지역에 내걸린 현수막은 1만 5000개를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 5월 31일 오전 창원시 의창구 소계광장 주변에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들 현수막이 걸려 있다. /경남도민일보 DB

선거 현수막은 각 후보 선거사무소와 각 지방자치단체가 철거한 후 소각 처리할 예정이다. 문제는 합성수지 재질로 만들어진 현수막을 소각하면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대기에 배출되는 등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데 있다. 하지만 대부분 선거사무실이 현수막 업체에 거는 것과 처리를 위탁한 탓에 뾰족한 재활용 대책은 없다.

후보마다 홍보에는 열을 올리면서 현수막을 제작했지만 처리 방법까지는 생각하지 못한 셈이다. 도선관위 관계자는 "현수막은 설치와 폐기 등을 선거사무실에서 하게 돼 있다. 재활용과 관련한 내용은 우리도 알지 못한다"고 했다. 허성무 창원시장 당선인 관계자도 "현수막을 제작하고 설치했던 업체에서 현수막을 처리할 것"이라고 했다.

정은아 마창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일회용품이 문제가 많이 돼 줄이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선거용 현수막이 무분별하게 뿌려지는데 자원순환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치단체와 후보자들이 현수막 처리에 대한 문제를 자각하지 못한 문제가 있지만 환경부는 이번 선거기간 일부 현수막을 재활용하고 있다. 지방선거 때 쓴 현수막을 장바구니로 재활용하는 것인데,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서울시 노원구와 금천구 두 지역만이 사업에 함께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수거한 폐현수막을 장바구니로 활용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는 선거뿐 아니라 지방자치단체가 자체 제작하는 현수막도 장바구니 등으로 쓰는 재활용사업을 이어갈 예정"이라면서 "각 지방자치단체가 자원 재활용에 적극 동참하면 좋겠다"고 했다.

환경부 시범사업에 참여한 노원구립장애인보호작업장 관계자는 <경남도민일보>와 통화에서 "현수막 재활용 장바구니 사업은 현수막을 소각하는 비용을 절약하고 환경보호에도 도움이 된다. 여기에 장애인 일자리 창출까지 겸해지니 장점이 많은 유익한 사업으로 보인다"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