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창희 진주시장 이임식 맞춰 시민 30여 명 '항의' 퍼포먼스

진주시청 앞 광장서 시위 벌여…"이 시장의 갑질·독선 항의 차원"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입력 : 2018-06-27 14:16:46 수     노출 : 2018-06-27 14:26:00 수

이창희 진주시장 이임식이 27일 오전 11시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가운데 같은 시간 시청 밖에서 진보성향 시민 30여 명이 이 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퍼포먼스를 하면서 시청 주변이 어수선했다.

이날 정례조회를 겸해 간소하게 연 이임식에서 이 시장은 "지난 8년간 진주시장이라는 중책을 맡겨주시고 아낌없는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진주 발전을 위해 혼신의 힘을 쏟았으며, 제 인생에 있어서 가장 보람차고 행복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또 "재임기간 많은 성과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진주시 공직자들의 노력과 헌신의 결과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진주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저로 말미암아 상처받은 분들께는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모두 제 부덕의 소치이며, 시정을 추진하는 데 있어 불가피한 것임을 감안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123.jpg
▲ 27일 오전 11시 이창희 진주시장의 이임식에 맞춰 진주시청 앞 광장에서 진보성향의 시민들이 정문 앞에서 '그대로 못보내'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김종현 기자

이 시장은 민선 5, 6기 동안 혁신도시 유치와 완성, 좋은세상을 비롯한 4대 복지시책, 건전재정 운영을 통한 빚 없는 도시 달성, 남강유등축제 글로벌화 등 역점시책 추진을 내세웠다.

이임식에 맞춰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진보성향 시민 30여 명은 진주시청 앞 광장에서 '지방독재 청산과 민주정치 회복을 위한 정화의 날 - 이대로 그냥은 못 가요'라는 퍼포먼스를 했다. 이들은 이 시장의 '목욕 논란'을 희화화해 목욕 가운을 입고, 때 수건을 들고, 양 머리를 한 채 항의시위를 했다.

특히, 이임식 직후 시장 관용차가 정문을 통과하려 하자 이들은 정문 앞에서 '그대로 못 보내'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으나 큰 충돌은 없었다.

이들은 "지난 8년간 이 시장의 갑질과 독선 때문에 고통받은 시민에게 사과도 없이 물러가는 것에 대해 항의 차원의 시위이며, 차기 시장도 시민이 똑바로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차원이었다"고 말했다.

123.jpg
▲ 27일 오전 11시 이창희 진주시장의 이임식 직후 시장의 관용차가 정문을 통과하려고 하자 진보성향의 시민들이 정문 앞에서 '그대로 못보내'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김종현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