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큰 족적"-"독재 부역" 김종필 훈장 추서 논란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6월 25일 월요일

정부가 고(故) 김종필(JP·사진) 전 국무총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을 두고 24일 정치권 안팎에서 찬반 논란이 벌어졌다.

5·16 쿠데타부터 'DJP(김대중·김종필) 연합'까지 한국 현대사에서 논란이 될 수밖에 없는 김 전 총리 행적을 둘러싼 각각의 평가를 바탕으로 훈장 추서를 둘러싼 찬반 입장도 극명하게 대비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전날 김 전 총리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훈장을 추서하기로 내부적으로 정했고, 어떤 훈장을 추서할지는 방침이 정해지면 바로 보내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같은 장소에서 "국민훈장 중 최고인 무궁화장으로 결정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도 "한국사회에 남긴 족적에 명암이 있고, 국가에서 충분히 예우를 해서 (추서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훈장 추서에 반발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았다. 민중당 이은혜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독재 권력에 부역하면서 역사 발전을 발목 잡은 인물에게 훈장 수여는 가당치 않다"며 "정부는 국민이 동의할 수 없는 훈장 추서 방침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훈장 추서를 취소하라는 글이 24일 오후까지 수십 건 올라왔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모인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매국노 김종필 국가훈장을 반대한다'는 등의 비판 글이 다수의 공감을 얻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