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상대-경남과기대, 연합대학 거쳐 통합을"

대학통합 연구용역 보고회 개최 단과대 재배치 등 특성화 필요
경남과기대 교수회 반대 시위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2018년 06월 22일 금요일

진주에 있는 국립대학인 경상대와 경남과학기술대가 통합을 추진하는 가운데 '연합대학 단계 없이 통합으로 가는 것은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상대학교-경남과학기술대학교 간 연합대학 구축을 통한 대학통합 연구용역' 최종보고회가 지난 20일 경남과기대 본부에서 열렸으며, 연구용역을 수행한 최윤미 한국생산성본부 책임연구원이 이런 주장을 했다. 경상대에서도 같은 내용의 보고회가 조만간 열린다. 이번 용역은 한국생산성본부와 삼일회계법인에서 맡았다.

최 책임연구원은 그동안 양 대학의 내부 역량과 외부 환경 진단·분석, 구성원 의견 청취 결과 등을 토대로 통합 대학의 비전과 장·단점, 연합대학 단계 구축 후 통합을 위한 19개 단위사업을 제안했다.

연구 결과를 보면 양 대학은 흡수통합이 아닌 1 대 1 통합을 대원칙으로 하며, 통합 후 교명 변경을 비롯해 학생 정원 조정과 유사·중복 학과 통합, 학사구조 개편, 캠퍼스별 단과대 재배치를 통한 특성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대학교-경남과학기술대학교 간 연합대학 구축을 통한 대학통합 연구용역' 최종보고회장에서 경남과기대 교수회 관계자가 통합위원회 해체를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통합대학 교명은 '국립경남대학교', 영문은 'GNNU'가 제시됐다. 특허심판원이 '국립경남대학교'를 불허한다면 'GNNU'는 경남의 대학이라는 이미지 각인 효과를 위해 사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또한 통합 대학의 본부는 시내 중심부에 위치한 경남과기대 칠암캠퍼스에 두고, 인문사회 계열은 칠암캠퍼스, 자연과학·공학 계열은 경상대 가좌캠퍼스로 특성화하는 방안이 나왔다.

최 책임연구원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 입학 자원 감소로 독자 생존이 불가능한 현실"이라면서 "연합대학 단계 없이 통합으로 가는 것은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이번 연구 결과의 시행 여부는 대학 구성원들의 판단과 선택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날 연구용역 결과 발표에 대해 경남과기대 교수회는 피켓시위를 벌이며 반대했고, 총학생회도 부실한 정보 제공에 우려를 나타냈다. 심한섭 교수회 사무국장은 "통합을 전제로 한 이번 연구는 과정과 절차, 공정성 문제는 물론 결과도 한쪽으로 치우쳐 있는 면이 있다"면서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대학 통합 투표를 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총학생회 관계자는 "많은 학생이 경상대에 흡수통합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통합이 되면 학생들에게는 어떤 변화가 있는지 보다 구체적인 설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194698-2-154779.jpg
▲ 경상대학교 전경./경남도민일보DB

한편, 양 대학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환경 변화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창의융합 문제해결형 인재 양성을 위해, '연합대학 구축을 통한 대학 통합'을 사업 목적으로 국립대학 혁신지원사업(PoINT2, 대학간 혁신형)에 지난해 11월 선정됐다.

양 대학은 이번 용역 결과 최종보고회 후 조만간 공청회를 열어 연합대학 구축과 통합에 대한 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상경 경상대 총장과 김남경 경남과기대 총장은 이미 대학 통합 추진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더욱이 경남과기대는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의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에서 '대학 역량진단 2단계' 대상에 포함되면서 비상이 걸린 상태이다. 만약 경남과기대 평가 결과가 좋지 않으면 정원 감축이나 재정 지원 제한 등 제재를 받게 된다.

/김종현 기자 kimjih@idomin.com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교수들아, 2018-06-28 17:34:43    
통합은 왜 하나? 별 노력없이 규모나 키워놓으면 손쉽게 생존할 수 있고 교수자리도 보전할 수 있으니까 그러지?
나쁜 놈들이 따로 없다. 경상대가 전국유수대학도 아닌데 그보다 훨씬 더 떨어지는 학교와 통합을 하면 얻게되는 시너지효과가 무엇이지? 이미지만 더 나빠지고 더 만만한 대학으로 남을진데 그건 어떤 분들이 책임질까? 암튼 학교의 위신과 체면을 생각해서라도 더나은 학교와 통합을 하든지 아니면 그만 둬라! 예전에 통영수전과 통합이후에 외부인들은 경상대수준을 통영에 있는 해양대학 수준으로 폄하하고 있음을 잊지마시길 . . . . . .
49.***.***.29
profile photo
개척자 2018-06-22 10:25:27    
영문이니셜은 GNNU가 아니라 지금 경상대학교에서 사용하고 있는 GNU가 더 좋을 것 같습니다.
Gyeongnam National University 자체가 대변할 수 있는데 굳이 GNNU를 사용할 필요가 있을까요?
210.***.***.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