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22년 대입, 정시 늘고 수능 상대평가 방향

2022년 대입 개편 4가지 안 확정…시민참여단 구성 들어가

표세호 기자 po32dong@idomin.com 2018년 06월 21일 목요일

현 중3 학생들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입시제도 개편 시나리오가 공개됐다. 최종안은 시민이 참여한 '사회적 숙의' 과정을 거쳐 도출된다.

대입제도개편 공론화위원회는 20일 제7차 위원회를 열어 대입 개편 공론화 의제(시나리오)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가교육회의 대입개편 특위는 △학생부-수능전형 간 비율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기준 활용 여부 △수능 평가방식(절대평가 전환 또는 상대평가 유지) 등 3가지 쟁점을 공론화해달라고 밝힌 바 있다.

공론화위는 이후 학생·학부모·교원·대학 관계자·대입 전문가 등 5개 그룹에서 각 7명씩, 35명이 참여하는 워크숍을 열어 개편 시나리오를 4개로 추렸다.

1안은 각 대학이 모든 학과(실기 제외)에서 수능전형으로 45% 이상을 선발하게 하고, 수능은 상대평가로 유지하는 방식이다. 다만, 학생부교과전형으로 정원의 30% 이상을 뽑는 대학은 수능전형 비율을 자율에 맡기도록 한다. 비수도권 대학은 대부분 학생부교과전형 비율이 높아 정시 확대가 쉽지 않은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수능 최저학력 기준은 대학이 자율적으로 활용하도록 한다.

04.jpg

2안은 대학이 전형 간 비율을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게 하되 특정 전형에 과도하게 치우치지 않도록 하는 방식이다. 수능은 전 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하고, 수능 최저 기준은 현행보다 강화하지 않는 선에서 대학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3안은 대학이 자율적으로 전형 간 비율을 정하되 한 가지 전형으로 모든 학생을 뽑는 것은 지양하는 방식이다. 수능은 상대평가로 유지하고, 수능 최저 기준 활용은 대학이 결정하되 지원자 전공과 관련 있는 영역으로 적용 범위를 제한하는 것을 교육부가 권장한다.

4안은 수능전형을 현행보다 늘리되 학생부교과·학생부종합전형의 비율은 대학이 균형 있게 정하도록 하는 방안이다. 3개 전형의 비율을 사실상 30% 안팎으로 거의 비슷하게 맞추는 것을 염두에 둔 방안으로 풀이된다. 수능은 상대평가로 두고, 수능 최저 기준 활용 역시 대학에 맡긴다.

시민참여단은 7월 말까지 온·오프라인 숙의 자료를 공부하고 토의를 거쳐 시나리오에 대한 의견을 정한다.

시민정책참여단의 의견을 바탕으로 도출된 최종 공론화 결과는 공론화위가 분석해 대입개편 특별위원회에 제출한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세호 기자

    • 표세호 기자
  • 시민사회부에서 일합니다~ 데스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