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우조선, 완전재액화시스템 LNG운반선 건조 성공

운영효율 높여 선주들 '각광', 올해 수주한 8척에 장치 탑재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2018년 06월 20일 수요일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완전재액화시스템(FRS) 적용 LNG운반선 건조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LNG운반선에서 발생하는 증발가스를 100% 재액화하는 완전재액화시스템을 적용한 LNG운반선을 인도했다고 19일 밝혔다.

천연가스 재액화장치는 LNG운반선 운항 중 화물창에서 자연적으로 기화하는 천연가스를 재액화해 다시 화물창에 집어넣는 장치다. LNG운반선 운영효율을 높일 수 있는 신기술이어서 선주들로부터 각광을 받는 기술이다.

대우조선해양은 2016년 세계 최초로 부분재액화시스템을 적용한 LNG운반선 건조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 완전재액화시스템 적용 LNG운반선까지 성공적으로 인도하면서 LNG 관련기술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선점했다.

이는 수주전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9척 LNG운반선에는 모두 완전재액화시스템이 탑재될 예정이다. 완전재액화시템이 탑재되면 연간 약 80억 원의 운영비를 절감하게 된다.

또 대우조선해양은 저압엔진(X-DF)용 완전재액화시스템이 적용된 선박도 곧 인도할 예정이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초로 재액화시스템을 고압엔진뿐만 아니라 저압엔진에도 모두 적용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게 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2000년대 초반부터 집중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2015년 구축한 에너지시스템실험센터를 통해 현재 압도적인 LNG관련 기술력을 보유하게 됐다"며 "최근 자체 개발한 LNG화물창인 솔리더스와 맥티브도 곧 실제 프로젝트에 적용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자치행정1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회, 도청, 도의회, 창원시청, 창원시의회, 정당 등을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