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산 첫 재건축 아파트 시공사 선정·사업 시동

이현희 기자 hee@idomin.com 2018년 06월 20일 수요일

양산지역 첫 재건축 아파트가 시공사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간다.  

지난 9일 그린피아아파트재건축조합(조합장 박시흠)은 총회를 열고 시공사로 'e편한세상' 브랜드 업체인 ㈜삼호를 선정했다. 이날 총회에는 조합원 311명 가운데 284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공사와 함께 설계업체로 ㈜아키포험, 감정기관으로 대한·대화 2곳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조합은 지하 3층 지상 25층 4개 동 396가구 규모로 재건축에 들어가 오는 2022년 입주를 목표로 삼고 있다. 분양가는 3.3㎡당 420만 원 수준으로 면적은 82.5㎡(25평형)·102.3㎡(31평형) 두 가지 타입이다. 하지만, 조합은 양산시가 승인한 용적률 300%를 최대한 활용해 설계 과정에서 가구 면적과 용적률, 층수 등을 변경할 수도 있다는 태도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현희 기자

    • 이현희 기자
  • 경남도민일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