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군 마산함에서 탄약 폭발사고로 1명 숨져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입력 : 2018-06-19 15:06:07 화     노출 : 2018-06-19 15:07:00 화

사격훈련을 준비하던 해군 호위함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나 1명이 숨졌다.

해군본부는 19일 낮 12시 30분께 통영시 욕지도 남쪽 25마일 해상에서 1500t급 호위함 마산함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해군 소속 ㄱ(20) 하사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헬기로 부산대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사고 당시 배에는 120여 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친 사람은 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군본부 관계자는 "이날 예정된 사격훈련이 기상악화로 취소되면서 30㎜ 탄약을 해제 작업을 하던 중 탄약이 터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숨진 ㄱ 하사는 창원 출신으로 고등학교를 마치고 지난 2017년 3월 입대했다. ㄱ 하사는 입대 후 3개월 교육을 받고 그해 7∼8월께 1500t급 마산함에 배치받아 근무해왔다. 그는 함포와 각종 병기를 뜻하는 '무장'을 사용하는 일을 맡아왔다. 해군은 함 내에서 훈련 중에 사고가 일어난 사고인 점을 고려해 유족이 원하면 해군 교육사령부 주관으로 장례절차를 지원할 계획이다.

해군은 진해항에 들어온 마산함에 특전단 소속 폭발물처리반을 보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215D91B6-8269-4282-A856-6E4BEF6BAEF2.jpeg
▲ 해군 마산함./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