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또 학생 성추행 확인…경찰에 교사 신고

스쿨미투 확산 추가 폭로…교육청, 모여고 전수조사
가해자 2명 수업 배제돼…24시간 익명신고센터 운영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6월 01일 금요일

"창원 모 여고 성추행 미투 운동에 용기를 얻었다"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어진 창원 또 다른 여고 교사 성추행·성희롱 의혹도 경찰에 접수됐다.

1차 스쿨미투 이후 지난달 25일 창원 모 여고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교사 3명이 학생들에게 온갖 성희롱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교육청이 지난 29일 전교생 전수조사 결과, 수십 명이 특정 교사들의 문제 언행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했다고 적었다. 교사가 성 관련 발언을 일삼고, 지휘봉 등으로 학생 신체 일부를 접촉했다는 내용이다.

도교육청은 "미투경남운동본부 2명과 도교육청 장학사 8명이 방문해 학교 측을 배제한 채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전수조사 결과 가해자로 지목된 2명 교사를 학교 측이 경찰에 신고하고 즉시 수업에서 배제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교사 2명을 경찰에 정식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 2명은 "학생들과 신체 접촉을 막고자 지휘봉을 들고 다녔다"거나 "수업 중 필요하다고 생각한 설명이었는데 학생과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창원 다른 여고에서도 교사들이 학생들을 성희롱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온라인에 올라옴에 따라 도교육청은 전수조사를 한 뒤 29일 교사 3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한 바 있다.

스쿨미투 확산에 도교육청은 드러나지 않은 피해자를 위해 6월 초에 '성폭력 피해 신고센터'를 익명으로 전환해 24시간 성범죄에 상시 대처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지난 5월 1일 학교 폭력담당 장학관, 장학사, 변호사, 성 사안 처리 전문가로 구성된 '성폭력 전담팀'을 조직했다.

그간 성 사안 처리 전문가 채용 공고를 5회 이상 냈지만 자격 요건을 갖춘 사람이 나타나지 않았고 최근 한국성폭력상담소 8년 경력을 지닌 전문가가 채용됐다.

도교육청은 "5월 성폭력전담팀 구성 이후 발생한 도내 학교 내 미투 운동을 전담팀에서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다. 성인권 사안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할 때는 이번처럼 시민단체 전문가와 합동으로 조사해 관련 교직원은 즉시 피해자와 분리하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징계를 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교직원에 대한 성희롱·성추행·성폭력 예방도 강화한다. 5일부터 한 달간 초·중·고 학교장을 중심으로 '성인지 감수성 향상과 성 비위 예방 교육'을 교육지원청과 함께 진행한다.

또 6월 한 달간 각 학교 성고충 상담원을 대상으로 성폭력 예방교육을 내실있게 진행해 즉시 피해자를 보호하고 관련 사안에 대처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도교육청 학생생활과는 "스쿨미투는 결국 학생 인권 신장과 큰 연관이 있다. 학생자치를 강화하고 학생 의견이 존중될 수 있는 민주적 학교 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