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마트, 대동백화점 노브랜드 개장 연기

산업부 질의 답변 나올때까지 영업개시일 하루 앞두고 결정

강해중 기자 midsea81@idomin.com 2018년 05월 31일 목요일

이마트 노브랜드 창원대동점 개장이 영업개시예정일을 하루 앞두고 일단 미뤄졌다.

이마트는 "노브랜드 창원대동점은 31일 개장하지 않는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창원중소상인·시장보호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이마트의 개장 유예 협조를 환영한다. 이마트가 유통산업발전법을 잘 지켜주기를 원한다. 우리는 유통산업발전법을 사수하겠다"면서 "최종적으로 입점을 철회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노브랜드 창원대동점 갈등은 창원시 성산구청이 지난 1일 개설 예고를 하면서 촉발됐다. 대책위 등 대동백화점 주변 상인들이 반발하자 성산구청은 지난 23일 산업부에 관련 사안을 재질의했다.

내용은 전통상업보존구역 안 대규모점포 내 준대규모점포 개설 시 별도로 등록 절차(상권영향평가서 및 지역협력계획서 첨부를 위한 절차 등)를 거쳐야 하는지다.

대책위는 24일 백화점 측에 '산업부 답변 회신 시까지 개장 유예'를 요구했고, 성산구청도 지난 28일 이마트에 공문을 보내 개점 유예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이마트는 내부 논의를 거쳐 개점을 미루기로 이날 결정했다.

이번 개점 유예는 상인들이 격렬히 반발하고, 6·13지방선거에 출마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와 허성무 민주당 창원시장 후보가 잇달아 노브랜드 입점을 비판한 것이 부담으로 작용해 결정된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노브랜드 개장은 산업통상자원부 재질의 답변이 나올 때까지 미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류재철 상남시장상인회장은 이날 "이마트 담당자와 통화에서 내일 개장하지 않는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대동백화점 측은 "언제까지 미룰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안다. 이마트 결정에 따를 수밖에 없지만 개장을 하지 않으면 백화점 매출에 타격을 받게 돼 우리로서는 난감하다"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강해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