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 환경단체 "낙동강 보 처리 방안, 조속히 결정해야"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입력 : 2018-05-30 18:21:59 수     노출 : 2018-05-30 18:23:00 수

정부가 4대 강 재자연화와 관련해 금강과 영산강 보 개방을 지속하지만 낙동강과 한강은 농업용수 수요 등을 고려해 추가 개방을 검토하기로 하자 환경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낙동강경남네트워크는 30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대 강 재자연화가 최우선적으로 급한 곳은 낙동강"이라며 정부를 비판했다. 이들은 환경부에 하반기 수문개방 모니터링을 추진하지 않은 5개 보에 대해 추가 모니터링을 하고 낙동강 8개 보에 대한 처리방안 등 재자연화를 조속히 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환경부는 지난 24일 '여름철 녹조대응과 관리대책'을 논의하면서 "녹조가 극심한 기간에 한해 일시적으로 소량 방류하는 보 운영 방식을 탈피해 일부 보는 물이용에 지장이 없는 수준까지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환경부는 낙동강 8개보에 대해 당장 개방이 아닌 지난해와 같은 수준 개방을 검토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낙동강네트워크는 식수원인 낙동강을 예년과 같이 '찔끔 개방'하는 계획을 비판했다. 이들은 "낙동강은 1300만 명 생명수이자 500여 명 어민 생존권이 달린 곳이다. 낙동강이 4대 강 사업 후 유해 남조류 배양장으로 변질됐고 물고기는 사라졌다"면서 "농업용수, 특히 지하수 이용문제를 겪었던 합천 광암들 주민들은 농사에 지장만 없으면 된다는 입장을 내놨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해 낙동강 창녕함안보와 합천창녕보 수문 전면개방 효과를 예로 들며 "수문개방으로 수질개선과 생태계 회복을 확인했던 만큼 더는 늦출 수 없다. 일시적이었으나 창녕함안보가 3.5m 수위에서 보여준 황강과 낙동강이 만나는 구간 모래톱 회복과 생물다양성 증대 효과는 명확했다"고 강조했다.

123.jpg
▲ 낙동강 경남네트워크가 30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낙동강 재자연화추진 연기 시도하는 환경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일호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