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동·청소년 4명 중 1명 휴식시간도 없어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5월 29일 화요일

우리나라 아동·청소년 약 4명 중 1명은 하루 중 자유시간이나 휴식 시간이 전혀 없이 자라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해 11~12월 전국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2학년 학생(만 10~18세) 642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아동행복생활지수'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아동·청소년이 하루 동안 특정 활동을 위해 어느 정도의 시간을 보냈는지 직접 작성하는 자기기입보고(Self-reporting)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에서 재단이 설정한 권장 수면·공부 시간은 각각 초등 고학년 9~12시간·30~120분, 중학생 8~10시간·60~150분, 고등학생 8~10시간·90~180분이다. 권장 운동시간과 미디어 사용시간은 각 조사대상 모두 1시간 이상·2시간 이하로 같다.

연구 결과를 보면 수면·공부·운동·미디어 4가지 영역 모두 권장기준에 부합하는 생활을 하는 아동은 100명 중 1명(0.9%) 수준에 불과했다. 특히, 10명 중 2∼3명(24.7%)은 4가지 영역 가운데 어느 하나의 기준에도 부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전체 아동 중 46.4%(2902명)는 지나치게 많이 공부했고, 40.4%(2596명)는 잠을 덜 잤다. 또한, 74.2%(4664명)는 운동 부족에 시달리고, 62.2%(3875명)는 더 오랜 시간 미디어를 사용했다. 특히, 하루 중 자유롭게 휴식하거나 노는 시간이 전혀 없는 아동도 24.2%(1535명)에 달했다. /연합뉴스

C0A8CA3C0000015AD4D80CBE0008FD8D_P4.jpeg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