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개교 70주년' 경상대박물관 토요일에도 개방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2018년 05월 28일 월요일

경상대는 개교 70주년을 맞아 지역사회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26일부터 박물관을 토요일에도 개방한다.

경상대박물관(관장 조영제 사학과 교수)에 따르면, 기존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주 5일 개방하던 것을 가족 등 지역민들이 찾을 수 있도록 토요일까지 하루를 늘려 주 6일 개방으로 확대했다. 개관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일요일과 법정공휴일에는 휴관한다.

올해 2월 개관한 경상대박물관은 25일 현재 관람객 6000명을 넘어서고 있으며, 각종 진로체험교육도 1500명을 넘어서는 등 문화 교육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상설전시 외에 두 번째의 특별전시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개교 70주년 기념전시 등 2회의 기획전시가 예정되어 있다.

이 외에도 학술정책발표회와 대학생들의 연극, 음악공연 등 다양한 문화 학술 행사가 진행되고 있어 지역사회의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현재 박물관은 지역민과 학생들이 우리나라와 지역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선사시대부터 근대까지 시대순으로 구성, 전시하고 있으며,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의 지원을 받아 우리의 아픈 역사인 일제강제동원의 사실을 선명하게 전달하고 있다.

또 로비에는 광개토대왕릉비 탁본 재현품을 전시하여 웅장한 고구려비를 느껴볼 수 있으며, 탁본체험과 퍼즐 체험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6월 18일 단오일까지는 단오부채만들기와 국새체험, 붓글씨체험 등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20명 이상 단체 방문 시에는 사전에 안내 요청을 하면 학예사로부터 전문적인 설명도 들을 수 있다.

대학 소장 자료의 대국민 공유를 위해 토요 개방을 전격 결정한 이상경 총장은 "즐거운 주말 가족과 함께 경상대를 방문하시어 우리 지역의 선사·가야 시대 역사유물의 정수(精髓)를 관람하는 여유로운 문화생활을 즐겨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