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간 경남 SNS 솎아보기]'새끼 고양이 돌봄' 기사에 누리꾼 관심

6·13 지방선거 경남지역 여론조사 결과에 '관심 폭발'
남북 두 정상 포옹하는 사진, 트위터서 화제

박성훈 기자 psh@idomin.com 입력 : 2018-05-27 13:16:21 일     노출 : 2018-05-27 13:32:00 일

1. 조회수 많은 기사

- 5월 21일. 길에 버려진 새끼 고양이를 데려온 후 생긴 일

지난 주 길에 버려진 새끼 고양이를 데려와 10일간 보살핀 직장인 정원한 씨의 이야기가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지난 11일 정 씨는 집 앞 골목길을 지나던 중 새끼 고양이 세 마리가 큰 쇼핑백에 담겨 울고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정 씨는 애완동물을 키워본 적이 없었고 가족들의 반응도 두려웠지만 내버려 두고 가기엔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결국 세 마리 모두 집으로 데려온 정 씨는 종이박스로 고양이들의 집을 만들었습니다. 중3이었던 아들은 고양이를 키우고 있던 학교 선생님에게 찾아가 자문을 구하기도 했습니다.

정 씨와 가족들은 온 마음을 다해 보살폈고 고양이들도 점차 기력을 회복했습니다. 이 소식을 듣게 된 아들의 친구와 학원선생님이 고양이를 입양하겠다는 뜻을 밝혀왔습니다.

두 마리를 분양하고 ‘막내’라 불리는 한 마리가 남았습니다. 정 씨는 막내가 분양이 안 된다면 직접 키우겠다는 마음도 먹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20일 막내가 앓는 소리를 내고 배에서도 차가운 기운이 느껴졌습니다. 급히 동물병원으로 향했습니다. 막내의 몸에 청진기를 댄 의사가 한 마디를 내뱉었습니다.

“조금 전에 심장이 멈췄습니다.”

정 씨와 아들은 숨진 막내를 들고 함안군으로 가 무덤을 만들어 줬습니다.

이 이야기를 접한 페이스북 사용자 남모 씨는 “막내가 많이 안타깝네요. 다른 아이들은 건강하게 자라길 기원합니다”라고 말했고 김모 씨도 “그래도 애쓰셨어요. 남아있는 애들이라도 건강하게 잘 자라길...”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566849_432944_1704.jpg
▲ 정원한 씨가 데려온 새끼 고양이 세 마리.

2. 페이스북 공감 많은 기사

- 5월 25일. 경남도지사 후보 여론조사 결과 김경수-김태호 격차 18%

‘새끼 고양이’ 기사에 이어 지난주 조회수, SNS 공감에서 전체 2위를 차지한 기사입니다.

KBS창원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2∼23일 이틀간 경남도민 16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했는데요.

이 결과에 따르면 경남도지사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44.9%)가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26.9%)를 18%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유근 후보는 2.2%, 무소속 김재주 후보는 1.3%를 기록했습니다.

일명 '드루킹 댓글 사건'이 경남도지사 선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51.9%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고, 37.5%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응답했습니다.

창원시장 선거 지지도 여론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후보가 34.5%, 무소속 안상수 후보는 20%, 자유한국당 조진래 후보 14%, 무소속 이기우 후보 2.5%, 바른미래당 정규헌 후보 2.1%, 민중당 석영철 후보 1.7%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경남발전을 위해 우선 추진해야 할 과제로 28.3%가 '조선 등 위기산업과 미래산업 육성'을, 11.8%가 '미세먼지·녹조 등 환경분야 개선'을 꼽았습니다.

이 기사에 페이스북 사용자 이모 씨는 “격차는 더 벌어질 것이라 믿습니다. 경남도민 여러분”이라고 했고 김모 씨는 “18%p 격차로는 아직 불안한데...”라고 말했습니다. 

567094_433227_1422.jpg

3. 트위터 공유 많은 사진

- 5월 26일. 남북 두 정상이 포옹 하는 사진 한 장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 번째 긴급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이에 경남도민일보는 본사 페이스북 페이지와 트위터에 남북 두 정상이 만나 포옹하는 사진을 업로드 했습니다.

이 사진은 트위터로만 1356회 리트윗됐습니다. 트위터 아이디 wow***는 “정말 공감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복이 아닐까 생각합니다”라고 했으며 Lovec****도 “한반도 평화와 번영, 마지막 기회라서 더 절박하다”라는 응원의 댓글을 남겼습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 두 정상은 6·12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를 위해 긴밀히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어제 다시 한번 분명하게 피력했다”고도 말했습니다.

123.jpg
▲ 경남도민일보 트위터 캡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훈 기자

    • 박성훈 기자
  • 안녕하십니까 출판미디어국 박성훈 기자입니다. 취재, 인터넷·SNS 관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