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유근, 창원 상남시장서 선대위 출정식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김유근 바른미래당 경남지사 후보가 24일 창원시 상남시장 분수광장에서 경남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을 하고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김 후보는 이날 출정식으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대신한다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경남선대위는 유승민 대표가 명예선대위원장을, 신성범·안성오 도당위원장이 선대위원장을 맡았다. 유 대표는 김유근 후보 후원회장도 맡았다. 유 대표는 애초 이날 출정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당내 공천 일정 때문에 빠졌다. 출정식에는 김유근 후보를 비롯해 기초·광역의회 후보들이 참석했다.

신성범 도당위원장은 "실물경제를 아는 김유근 후보가 경남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지방선거 슬로건은 '망가진 경제, 먼저 살리겠습니다. 경제정당 바른미래당'이다.

김 후보는 이 자리에서 김경수(더불어민주당)·김태호(자유한국당) 후보에게 TV토론회 참석을 거듭 요청했다. 김 후보는 "두 후보는 말로만 도민을 위한다고 하지 말고 당당하게 TV토론회에 나와라. 뭐가 그렇게 두렵나. 제가 무서운 것이냐. 아니면 저질러 놓은 죄가 너무 큰 것이냐. 그게 밝혀지기 무서운 것이냐"면서 "두 후보가 원한다면 드루킹 사건이나 도지사 재임시절 관용차 전용 등을 말하지 않겠다. 경남을 살릴 수 있는 정책토론회만 하겠다. 이런 식이면 깜깜이 선거가 될 수도 있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부정을 저지른 사람이 부정하고 있고, 죽은 권력이 아직도 살아있다고 귀신정치를 하는 두 사람이 나와서 하는 선거 같다"면서 "경남경제를 살릴 후보가 누군지 도민이 잘 판단하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24일 창원 상남분수광장에서 바른미래당 경남도당 선대위 출정식이 열렸다. 이날 김유근 경남도지사 후보와 기초·광역의회 후보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박일호 기자 iris15@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