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사가 성추행" 창원 모 여고서 미투 운동

도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
창원지역 여고 졸업생 폭로…2010년부터 3차례 민원 접수하기도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5월 23일 수요일

고등학교에 다닐 때 상습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가 미투 운동을 하고 있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파문이 커지자 경남도교육청은 23일 창원 모 여고 전교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SNS에 지난 17일 "모 여고 영어 교사는 수능을 앞둔 고3 여학생을 상습 성추행·성희롱했고, 아직도 선생님으로 있다"며 8년 전 피해를 고발하는 글이 떴다.

카페와 여러 사이트에 옮겨진 이 글에는 "나도 (여성비하 발언·신체 접촉)당했다"라는 댓글이 달리고 있고, 이 중에는 재학생이라고 밝힌 이도 있다.

경남청소년행동준비위는 20일 '모 여고 학생들의 스쿨 미투를 지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모 여고 남자 교사들은 학생들에게 수없이 많은 성폭력 가해를 했고 재학생들과 졸업생들이 이를 하나하나 폭로하고 있다"며 "학교는 가해자인 교사에겐 안전하고, 피해자인 학생에겐 두려운 공간이다. 가장 위계적이며 불평등한 공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교육청도 공범이라며 모 여고 학생들의 2차 피해를 막고, 가해 교사를 즉시 분리해 학생 안전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AKR20180303028000033_01_i.jpg
▲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청소년행동준비위는 청소년 인권행동 '아수나로' 등 청소년 운동단체와 시민사회단체들이 청소년의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고자 지난해 9월 만든 단체다.

지난 19일 모 여고 학내 성희롱 폭로사실을 인지한 도교육청은 21일 확인 결과 같은 민원이 지난 2010년, 2012년, 2015년 3차례에 걸쳐 접수된 바 있다고 밝혔다.

교육청 학생생활과는 "피해 학생은 지난 2010년 처음 민원을 제기했고, 학교 감사를 진행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하는 상황에서 피해자 확인이 어려워 명확하게 마무리 짓지 못했다. 이후 같은 내용으로 민원이 제기됐지만 이때는 학생 신분이 아니어서 교육청에서 직접 조사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21일 국민신문고 민원에 모 여고 교사 3명이 가해자로 지목된 만큼 23일 학교 관계자를 배제하고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