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0년 만의 부진 다저스 사장 "지구 우승 목표"

이원정 기자 june20@idomin.com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명문 구단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2018시즌 초반 성적이 심상치 않다.

1976년 이후 처음으로 신시내티 레즈와 4연전을 모두 내준 다저스는 16승 24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4위에 머무르고 있다.

다저스가 개막 후 40경기에서 16승밖에 거두지 못한 건 뉴욕에서 로스앤젤레스로 연고지를 옮긴 1958년 이후 처음이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은 다저스는 이제 지구 선두 탈환보다 꼴찌 추락을 걱정해야 할 처지다.

어느덧 지구 선두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24승 16패)와는 8게임까지 격차가 벌어졌고, 지구 최하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16승 26패)와는 고작 1게임 차이다.

다저스의 부진 원인은 복합적이다. 류현진(31), 클레이턴 커쇼(30), 리치 힐(38) 등 선발 투수가 줄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가운데 코리 시거(24), 저스틴 터너(34), 로건 포사이드(31) 등 야수진까지 부상이 끊이지 않는다.

여기에 리그 최악의 불펜진은 다 잡은 승리까지 날려버리기 일쑤다.

앤드루 프리드먼(42) 다저스 야구 부문 사장은 그러나 15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지구 우승"이라고 부진 탈출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프리드먼 사장이 생각하는 '승리 방정식'은 팀 승리에 필요한 여러 요소 중 최소 두 가지가 한 경기에서 드러나는 것이다.

프리드먼 사장은 복귀가 임박한 주축 야수 터너와 포사이드를 언급하며 "다음 주 이들이 복귀하면 우리의 공격도 훨씬 원활하게 풀릴 것"이라고 자신한 뒤 "불펜 역시 지난해 모습을 되찾을 거라고 믿는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또, 그는 "5월에 트레이드를 논의하는 건 비현실적"이라고 전제하면서 "지금은 선수가 본인 능력을 최대한 끌어내는 데 힘을 보태야 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정 기자

    • 이원정 기자
  • 문화체육부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