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도근 사천시장 예비후보 "대진산단 조성 불가피"

서부지역 관련 공약 발표

허귀용 기자 enaga@idomin.com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사천 광포만 일대에 추진 중인 대진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의 환경영향평가가 졸속 추진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사천시장 재선에 도전하는 송도근(자유한국당) 예비후보가 '사업 추진이 불가피하다'는 공식 견해를 밝혔다. 

송 예비후보는 15일 오전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서부지역(곤양·곤명·서포면) 공약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그는 제2사천대교인 사천항공산업대교 건설, 생태관광자원 개발과 함께 서부지역 해안선과 갯벌, 친환경농업을 기반으로 농수산물 6차산업을 육성하고 녹색환경을 지키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송 후보는 생태적 보전 가치가 높은 광포만 일대 대진산단 개발에 대해 "이 사업은 광포만에 직접 접하는 사항이 아니며 조금 연결돼 있다 하더라도 산단 개발이 광포만을 생태 습지나 공원으로 만드는 데 거의 지장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 지장이 있더라도 이미 계획 승인된 사업 시행지를 시민 돈을 부담해서 매수하거나 제한하는 것은 사실상 곤란하다"며 "그래서 사업 추진 과정에 광포만 쪽으로 환경적 악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산단 조성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특히 그는 "시장 취임 전부터 계획이 세워져 추진됐던 사업"이라면서 최근 환경단체가 제기한 환경영향평가 졸속 추진 의혹과 거리를 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