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환경단체, 낙동강 보 수문개방 촉구

금강 사례 들며 "효과 확인해" 재자연화 로드맵 제시 요구도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5월 11일 금요일

경남지역 환경단체가 금강 사례를 통해 수문 개방의 효과를 확인한 만큼 낙동강도 보 수문을 완전 개방하고 4대 강 재자연화 로드맵을 제시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낙동강경남네트워크는 10일 성명을 내고 "문재인 정부 1년, 수문 개방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금강 세종보는 지난해 11월 개방한 후 악취와 펄이 사라지고 맑은 모래로 바뀌었다"면서 "4대 강 사업 후 감탄스러운 강의 모습이 된 수문 개방의 기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낙동강 상황은 전혀 딴판이라고 지적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합천보와 함안보의 용존산소량은 각각 0.08ppm, 0.06ppm으로 산소가 거의 없는 상태"라며 "물고기가 살 수 있는 용존산소 한계는 2ppm인데, 이미 산소가 고갈상태로 썩어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함안보 상류 저질토에서는 실지렁이가 나왔다. 실지렁이는 물이 정체되고 오염된 도심의 하천에서 발견되는 종으로 이는 낙동강이 시궁창으로 변해버렸음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낙동강은 용존산소가 부족해 치어도 살 수 없으며 4급수 서식종인 실지렁이 등이 나올 정도로 오염도가 심각한 만큼 낙동강 수문도 완전 개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모래톱은 낙동강에서 살아가는 모든 생명체들의 서식지다. 물속에 잠겨 있는 모래톱을 돌려주려면 낙동강에 있는 모든 수문을 즉시 개방해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시궁창이 돼버린 1300만 명의 식수원인 낙동강을 이대로 두고 볼 것인가. 수문 개방으로 발생하는 농민들의 피해 문제 해결과 4대 강 재자연화 로드맵을 정부가 빨리 제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