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고생 사진 무단게시' 경찰 누리꾼 수사 착수

이현희 기자 hee@idomin.com 2018년 05월 11일 금요일

온라인에 10대 여학생들 사진을 무단으로 게시한 누리꾼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다.

10일 경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따르면 양산지역 여고생들이 자신의 사진이 도용돼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며 진정서를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문제의 누리꾼은 여학생들이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사진을 무단으로 본인 계정에 싣고 노골적인 성적 표현까지 게시했다. 또 신체 특정부분을 강조한 사진을 모아놓기도 했다. 더구나 '중고딩 ××몸매'라는 이름으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개설해 사진을 판매한다는 내용도 실었다.

피해 학생들은 자신 사진이 무단으로 사용된 사실을 알고 누리꾼에게 댓글이나 쪽지, 메신저 등으로 해당 사진을 내려달라고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보다 못한 피해 학생이 트위터에 누리꾼의 사과를 요구하는 계정을 만들면서 이 문제가 공론화됐다.

경찰은 피해 학생 진술과 게시물 등을 분석하고 해당 누리꾼 소재와 신원을 파악하려고 계정운영업체에 정보공개를 요청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희 기자

    • 이현희 기자
  • 경남도민일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