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도청 노숙농성 장애인들 2차 삭발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장애인 지원 10대 요구안 수용 촉구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입력 : 2018-05-07 16:52:06 월     노출 : 2018-05-07 16:54:00 월

지난달 20일부터 경남도청에서 노숙농성을 벌여온 장애인들이 2차 삭발식을 하며 요구안 수용을 거듭 촉구했다.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는 지난 4일 경남도청 현관에서 '권한대행 한경호와 장애인복지과장 이도완을 규탄한다'는 플래카드를 들고 장애인 지원 사항을 담은 10대 요구안을 수용해달라고 했다. 지난달 24일 장애인 6명이 경남도청에 항의하며 삭발을 한데 이어, 이날 장애인 4명이 추가 삭발했다.

삭발에 참여한 김상민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 소장은 "경남도가 장애인을 도민으로 생각하지 않고 시혜와 동정의 대상으로만 봐서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센터협의회는 △경남도 장애인복지과 자립지원계, 탈시설계 설치 △장애인동료상담 연구·개발·교육사업 예산 지원 △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 운영비 현실화 △김해지역 도비 자립생활센터 추가 설치 및 매년 2개소 확대 △장애인 교육권 보장 △장애인 이동권 보장(콜택시 운영비 및 통행료 전액지원) △중증장애인 도우미 지원 서비스 24시간 지원 △장애수당 10만 원 확대, 2·3급으로 대상자 확대 지원 △탈시설 초기 정착금 확대 및 탈시설 전환센터 설치 △장애인연수원 건립 및 관련기관 편의시설 확충 및 지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기존 10대 요구안에서 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 운영비 현실화, 탈시설초기정착금 확대, 장애수당 확대 등의 지원 금액을 일부 높이고, 대상을 넓혔다.

2.jpg
▲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가 지난 4일 경남도청에서 2차 삭발식을 하며 경남도에 10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했다./우귀화 기자

김정일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 부대표는 "우리 단체는 2007년부터 11년간 활동하고 있다. 이번 10대 요구안의 핵심은 장애수당, 도우미 24시간 지원, 센터 운영비 현실화 등이다. 특히 장애수당은 2011년 2만 원에서 아직 2만 원이다. 최저시급도 오르는데, 그걸 못해주나"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경남도 장애인복지과 관계자는 "센터협의회와 계속해서 협의를 하고 있다. 하지만, 장애수당, 센터 운영비 현실화 등은 입장 차가 크다"고 설명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우귀화 기자

    • 우귀화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창원중부경찰서를 출입합니다. 노동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h715****) 2018-05-08 10:37:24
모든 장애인들이 그런것은 아니지만
간혹 장애인들의 갑질을 눈쌀 찌프리게 볼때가
많이있다,,
장애인이라는것을 이유로 특혜를 요구해서는 않된다.
121.***.***.18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