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자력발전소 재난 정보 정부·지자체 실시간 공유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능이 누출됐을 경우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정보를 공유하며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됐다.

행정안전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방사능 누출 재난 발생 시 신속한 주민 대피를 위해 원전시설 주변 29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방사능상황정보공유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방사능상황정보공유시스템은 평상시에는 전국 원자력발전소 운영실태, 국토 환경방사선 감시 정보, 원자력발전소 주변 기상 정보 등을 제공한다.

방사능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유관기관 비상대응 활동 정보, 방사성 물질 대기확산 분포, 방사성물질 오염지역 평가 정보 등을 각 자치단체가 공유할 수 있게 지원한다. 주민대피를 위한 구호소 위치 등 사고 대응에 필요한 정보도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이 시스템은 또 중앙정부, 자치단체 등이 다자간 영상회의를 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계기로 기관 간 정보공유 체계 구축 필요성이 대두했다. 주민보호 일선에 있는 자치단체에 정보공유 시스템이 없어 초기 대응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것이다. 시스템 구축은 2016년 9·12 경주 지진에 따른 지진방재종합개선 대책 일환으로, 행안부와 원안위가 협업과제로 발굴해 2017년 국고보조사업으로 추진됐다.

행안부는 시스템 구축을 위해 30억 원 예산확보, 사업계획 검토 등 사업 관리를 맡았고, 원안위는 원전정보망 연계, 시스템 구축 및 운영방식 등 기술적인 사항을 맡아 수행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