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민이 낸 책]<내 이름은 구운몽>

김지율 지음
소녀에게만 비밀을 지키라는 굴레
지키거나 누설하거나 선택의 몫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2018년 04월 13일 금요일

경상대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현재 국어국문학과 강사로 있는 김지율(45) 시인이 첫 시집 〈내 이름은 구운몽〉(현대시, 144쪽, 9000원)을 냈다. 김지율 시인은 2009년 '시사사'로 등단했고, 2013년 서울문화재단 창작지원금을 받았다.

이 시집은 '소녀'라는 제목의 시로 시작한다. 소녀는 여성성이나 페미니즘 어느 한쪽으로 쉽사리 규정될 수 없는 존재이다. 시몬 드 보부아르가 말한 소녀는 "주체이며 자유롭기를 갈망하는 선천적인 욕구와 또 한쪽에서는 피동적 존재이기를 원하는 사회적 압력 사이에서 격심한 투쟁을 하는 존재"라고 했는데, 이러한 소녀는 인간의 불가능 혹은 가능의 표상이기도 하다.

해설을 쓴 평론가 장철환은 "김지율은 민감한 눈의 소유자일 뿐만 아니라, 예민한 귀의 소유자임을 '소리'로써 입증하는 시인이다"라고 평하고 있다.

김지율 시인은 김수영과 최승자의 시를 좋아한다고 했다. "부정적이고 비극적인 세계의 뿌리를 끝까지 밀고 나가는 에너지를 믿어요. 절망과 비극에서 나오는 힘은 또 다른 세계와 미지로 우리를 끌고 가죠. 그곳이 현실일 때도 있지만 꿈속일 때도 있어요. 하지만 그곳이 어디든 세계는 공포영화처럼 우리를 늘 교란시키거나 불안에 떨게 하죠."

꿈같은 현실 속에서 스스로를 구운몽이라고 말하는 시인은 현실의 불안과 슬픔과 분노 속에서 두 눈을 똑바로 뜬 채 매일 꿈을 꾼다고 말한다. 그 현실들은 끔찍한 진실이고 그것은 때로는 비밀이라고 말한다. 나와 너, 그리고 우리 모두가 숨기고 있는 비밀, '말하지 마, 너만 알고 있어'('소녀' 중)라고 말하는 그 비밀을 지키려는 혹은 누설하려고 하는 시인은 말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