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공, 남강댐 방수로 확장 추진…부산 물 공급 전초작업?

남강댐 사천만 방수로 확장 용역 추진…환경단체 '남강댐 위험' 반발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입력 : 2018-03-26 18:16:40 월     노출 : 2018-03-26 18:19:00 월

한국수자원공사가 남강댐(진양호) 사천만 방수로 확장을 위한 용역을 추진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경남환경운동연합, 지리산생명연대, 지리산댐백지화함양대책위원회는 26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 물 공급·사천만 물 폭탄 계획 사전조치인 '남강댐 사천만 방수로 확장 용역사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수공 이익과 생존만을 위한 사업 연구 용역 즉각 취소 △남강댐 치수대책협의회 즉각 해산 △물관리 일원화 실현 후 남강유역 수자원 질적 향상 위한 협의체 구성 등을 요구했다.

환경단체들은 사천만 방수로 확장에 대해 '남강댐 용수증대사업과 동시에 치수능력을 높여 남강물을 부산에 공급하겠다는 뜻을 내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진주환경연합이 입수한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 관련 문건에 따르면 남강댐에 사천만으로 향하는 보조 여수로를 건설하는 것으로 나와 있다. 이는 남강댐 제수문을 증설해 본류와 가화천으로 향하는 배수로를 늘리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3.jpg
▲ 경남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가 26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수자원공사의 남강댐 사천만 방수로 확장 용역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 /박종완 기자

환경단체들은 "사업 타당성을 확보하고자 PMF(최대가능홍수량)를 높여 잡은 데이터를 근거로 남강댐의 위험을 부풀리고 있지만 실제 의도는 다른 곳에 있는 듯 하다"면서 "남강댐의 위험은 평상시 남강댐의 만수위를 높게 유지하면 극대화된다. 부산 물 공급에 활용할 만큼 수량을 확보하고자 수위를 높게 유지하면 남강댐은 위험해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남강댐 사천만 방수로 확장 사업은 지난 2009년에도 추진하다 중단됐다. 당시 지역주민과 환경단체는 △남강댐 수위상승과 남강물 부산 공급 계획 △사천만 비상상수로 신설계획 백지화 △지리산댐 건설 계획 백지화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이번 기자회견도 10년 전과 같은 뜻으로 이뤄졌다.

환경단체들은 "수공은 부산지역 물 공급을 위해 남강댐을 위험에 빠뜨리고, 사천과 진주 시민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 나아가 홍수조절에 별다른 역할을 할 수도 없는 '지리산댐'을 짓겠다는 것"이라 주장했다.

이들은 2016년 5월부터 '남강댐 치수대책 협의회'를 운영한 데 대해서도 문제점을 지적했다. 협의회는 수공과 산청군·진주시·의령군·사천시, 경남발전연구원, 수공 출신 교수, 창원·사천지역 시민단체 등 12명으로 이뤄져 있다. 이 중 교수 2명과 창원지역 시민단체 역시 4대강 사업을 지지한 단체다.

이 때문에 환경단체들은 "수자원공사와 뜻을 같이하는 인사들을 다수 확보한 밀실에서 남강 유역에 살고 있는 수십만 주민들의 이해관계와 안전이 달린 사안을 협의한 것"이라며 "협의회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283662_217337_5957.jpg
▲ 남강댐./경남도민일보DB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