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리보는 경남연극제]'다름의 철학' 펼치는 무대 속으로

내달 4~15일 진주서 향연
시대극·마임 등 장르 다양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경남 연극인들의 대표 축제 제36회 경남연극제가 다음 달 4일에서 15일까지 진주에서 열린다. 도내 각 지역 13개 극단이 참여해 경연 형식으로 치르는 이번 연극제는 여느 해보다 창작 작품이 많아 올해 슬로건 그대로 '연극만찬(演劇晩餐)'이 되겠다. 공연은 진주 지역 내 현장아트홀, 경남과학기술대 100주년기념관 아트홀, 경남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400석 한정) 세 곳에서 매일 펼쳐진다. 관객들이 더 자세히 살펴보고 예약할 수 있도록 출품작별 내용과 연출 의도를 미리 살펴본다. 예약 문의 055-746-7413.

36회 경남연극제 포스터. /경남연극협회

◇<정크, 클라운>(진주 극단 현장, 연출 고재경) = 4월 5일 오후 7시 30분 현장아트홀, 출연 : 최동석 송광일 박현민 김진호.

<정크, 클라운>은 서울에서 활동하는 마임이스트 고재경과 진주 극단 현장이 협업해 만든 일종의 팬터마임 극이다. '관객들을 위한 유쾌한 휴식'이란 수식어답게 클라운(광대) 4명이 끊임없이 움직이며 무대 위 물건들을 이용해 신나게 노는 내용이다. 극단 현장은 이렇게 극을 소개한다. "드넓은 들길을 신나게 꿈을 싣고 달리고, 선풍기 날개로 헬기를 만들어 하늘을 날고, 고장 난 청소기와 호스를 이용해 태풍과 물을 만들고, 페트병과 찌그러진 냄비와 바가지는 어느덧 물고기가 되어 환상 속으로 들어간다. 사막에서는 코끼리도 만나고 목도리도마뱀을 만나고 코브라도 만난다."

고재경 연출가는 "사람은 사람 그 자체로 충분히 존재의 가치가 있다는 생각으로 이 극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극단 현장 <정크, 클라운>. /경남연극협회

◇<조선료리집. 판문점>(거창 극단 입체, 연출 이종일) = 4월 6일 오후 7시 30분 경남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출연 : 조주현 서정상 한동한 지미리 이민숙 박종희 김태리 박은혜 임무창 남보라.

<조선료리집. 판문점>은 해방 전 헤어진 두 형제가 일본에 있는 판문점이란 조선 요릿집에서 50년 만에 만나면서 시작하는 이야기다. 이들이 흩어져 살던 가족 이야기, 두 형제가 겪은 격동적인 현대사가 무대에서 펼쳐진다. 극단 입체는 현학적인 이데올로기가 과연 현실에서 인간 삶을 위한 것인가, 정치 탐욕자들의 이데올로기 폭거에 짓밟힌 인간들의 영혼은 구제될 수 있는가를 생각하며 이 연극을 준비했다.

이종일 연출가는 "리얼리즘을 최대한 살린 무대이니만큼 연륜과 내공이 쌓인 진실한 배우의 힘이 관건이기에 배우가 보이는 무대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극단 입체 <조선료리집. 판문점>. /경남연극협회

◇<토우>(밀양 극단 메들리, 연출 김은민) = 4월 7일 오후 7시 30분 현장아트홀, 출연 : 이현주 이홍익 강민지 권경은.

<토우>는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 보는 연극이다. 남편을 먼저 보낸 여성과 세 딸이 등장한다. 세 딸 중 첫째마저 일찍 세상을 떠나고 결혼한 둘째가 집으로 돌아와 아이의 돌을 준비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들은 가족이라는 이름만으로 이해해 달라고 하기에는 각기 너무 큰 상처들을 안고 있다. 이들이 시도하려는 화해는 과연 이루어질 것인가를 지켜보는 게 이 연극에서 아주 중요하다. 극단 메들리는 가족이란 맹목적으로 이해해야 하는가, 지금 우리에게 가족이라는 의미란 어떤 것일까, 하는 것을 생각하며 연극을 준비했다. 김은민 연출가는 "산 자와 죽은 자가 중첩된 공간과 시간적 거리를 연극적 언어로 풀어보려 한다"고 연출의도를 밝혔다.

극단 메들리 <토우>. /경남연극협회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후 기자

    • 이서후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문학/영화/연극/출판 등을 맡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