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해 장유여객터미널 조성안 변경 '시끌'

민간사업자 제안에 시 수용 검토하자 비판 일어
시 "조성사업 장기화 우려…특혜 주는 것 아냐"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김해시가 장유여객터미널 추진 민간사업자가 요구한 도시계획시설 개발계획 변경안 수용을 검토하자 사업자에게 지나친 특혜를 줄 수 있다는 반대 여론이 일고 있다.

하지만 시는 민간사업자가 제안한 변경안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장유여객터미널 조성사업이 하세월로 전락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시는 지난 2004년부터 김해시 무계동 93번지 일원에 장유여객터미널을 조성하는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하지만 14년이 되도록 민간사업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민간사업자들이 단순한 여객터미널 건립만으로는 채산성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여객터미널 조성사업이 장기화되자 시는 지난해 10억 원(도비 8억 원, 시비 2억 원)을 투입해 임시환승터미널을 짓기로 했다. 그러다 지난해에 터미널 건립 민간사업자가 나타나자 시는 도비 8억 원을 반납했다.

이어 민간사업자는 터미널 건립·운영으로 채산성을 맞추려면 도시계획시설 개발계획 변경이 불가피하다며 올해 초 시에 변경안을 제안했다. 이 변경안에는 여객터미널을 포함한 지하 3층~지상 16층의 대규모 복합건물을 건립해 근린생활시설과 판매·업무시설 등을 설치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김해시의회 이영철 의원이 민간사업자의 여객터미널조성 변경안에 반대하고 나섰다. 민간사업자에게 지나친 특혜를 줄 수 있고, 애초 도시개발지구지정과 사업계획인가 취지에도 맞지 않다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애초 시가 인가할 때 장유여객터미널 터에는 자동차정류장과 부대·편의시설 설치만 가능하고, 판매시설과 업무시설은 불가능하다는 조건을 달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또 "장유터미널 조성 터 주변에는 이미 대단위아파트 단지와 지역주택조합아파트 등이 들어섰거나 건축 중이어서 교통혼잡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해시 조정현 대중교통과장은 "해당 터에 여객터미널만 지으면 좋겠지만 그러기엔 수익성이 없어 민간사업자가 나타나지 않는 점이 최대 고민"이라고 말했다.

그는 "장유주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서는 여객터미널 조성사업을 나 몰라라 내팽개칠 수도 없는 만큼 김해시외버스여객터미널처럼 판매시설 입주가 가능한 민간사업자의 도시계획시설 개발계획 변경안을 수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으나 특혜는 전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시는 전국 터미널 개발사례와 자체 사업성 등을 검토해 여객터미널 적정면적을 7000㎡(시내외버스 23대와 고객주차장 60대)로 잡고 있다. 인구 55만여 명인 김해시는 현재 장유지역 인구만 15만여 명에 이른다. 조 과장은 "장유여객터미널 조성사업은 장유 인구 20만 명을 목표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유여객터미널은 2003년 5월 무계지구 도시개발지역 지정과 2004년 12월 개발계획과 실시계획인가에 따라 도시개발사업지구 내에 도시계획시설로 설치하는 조건으로 계획 인가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총 12회에 걸쳐 사업기간이 연장되면서 답보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장유지역에는 시외고속버스정류장 3개가 운영되고 있으나 모두 도로변에 임시시설로 설치돼 있어 시민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장유무계도시개발사업지구 내 1만 1368㎡에 현대식 여객터미널이 조성되면 이 3개 터미널 통합 운영이 가능해진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