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전자변형식품 완전표시제' 촉구 컬링 퍼포먼스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2018년 03월 13일 화요일

시민사회단체가 다음 달 11일까지 한 달간 유전자변형식품(GMO) 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에 들어간다.

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소비자시민모임·환경운동연합 등 57개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GMO 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GMO 청원단)이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GMO 완전표시제 시행'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경남도청뿐만 아니라 청와대 분수대 앞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동시에 개최됐다.

GMO 청원단은 "식용 GMO 수입량이 매년 200만t을 넘어서고, 시민은 1인당 40㎏ 이상을 GMO인지 알지 못한 채 소비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GMO, Non-GMO 표시를 막는 현행법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고집하는 것을 소비자도 생산자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 요구는 단순하다. 알고 선택하겠다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GMO 표시 강화와 학교급식에서 GMO를 퇴출하겠다는 공약을 이행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GMO를 사용한 식품에 예외 없는 GMO 표시 △공공 급식·학교 급식에 GMO 식품 사용 금지 △Non-GMO 표시를 막는 현행 식약처 고시 개정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청와대 국민청원과 함께 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GMO 완전표시제) 인증 샷 올리기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2016~2017년 GMO완전표시제 개정을 요구하는 시민 서명에 20만 8721명이 참여했다. 국회에는 관련 법안이 5건 발의돼 있다. 정부 기관인 한국바이오안전성정보센터 설문조사에서도 매년 80% 이상 시민이 GMO완전표시제를 지지하고 있다.

3.jpg
▲ 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 등 5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GMO완전표시제 시민청원단이 1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GMO완전표시제를 촉구하는 컬링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정봉화 기자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