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헬스]유방 통증

김영민 MH연세병원 외과 전문의 webmaster@idomin.com 입력 : 2018-03-05 13:47:20 월     노출 : 2018-03-05 13:51:00 월

유방 통증은 환자들이 호소하는 가장 흔한 증상이다. 40~50세의 여성이 가장 불편해하는 증상이며 호르몬 대체 요법을 하는 여성들이 늘어남에 따라 폐경이 지난 여성에게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 사회활동을 하는 여성의 약 절반에서 가벼운 정도의 유방통이 있으며, 약 20%는 심한 유방통을 호소한다. 유방통의 원인 중 대부분은 정상 생리현상으로 나타나지만, 드물게 유방암 증상으로 나타나는 유방통도 있다.

주기적, 비주기적 유방 통증

유방 통증은 크게 주기적인 통증, 비주기적인 통증, 유방 외적인 통증으로 나뉜다. 주기적인 유방 통증은 월경에 이르러 나타나거나 월경 때 통증이 가장 심한 것을 말한다. 무거운 느낌, 충만감, 압통 등 불편감이 월경이 시작되기 수일 전부터 발생하여 월경이 끝나면서 사라지는 현상은 정상적이다. 주기적인 유방통은 전체 유방통의 약 70%를 차지하며, 통증이 생리 주기 내내 나타날 수 있고, 폐경 바로 전에 가장 심하기도 하며 폐경 후에 사라지기도 한다.

비주기적인 유방통은 대개 한쪽에만 발생한다. 30대의 여성에게 많지만 절반 이상이 저절로 없어집니다. 원인으로는 유방 자체의 통증인 유방염, 경화성 선증뿐만 아니라 유방 외적인 원인 즉, 늑연골, 경추, 피부, 심장, 식도 질환으로 인한 통증까지도 모두 포함된다.

유방통과 유방암

일반적으로 유방암 환자가 유방통을 주요 증상으로 호소하는 경우는 5% 이하다. 유방암과 관련된 유방통은 한쪽에 국한되고 지속적이며 심하다는 특징이 있으나 이것만으로 암인지 여부는 알 수 없다. 유방통이 지속하는 경우 이학적 검사, 유방촬영술이나 초음파검사 등을 시행하여 악성 질환의 가능성을 배제해야 하고, 유방통이 유방암으로 인해 발생한 것이 아니라고 판단되면 주기적인 통증과 비주기적인 통증인지를 분류하여 치료한다.

짜지 않았는데도 저절로 브래지어나 내의를 적실 때, 솟구칠 정도로 양이 많을 때, 짜거나 빨지 않았는데도 오랫동안 지속할 때, 한쪽 유두, 특히 한 구멍에서만 나올 때, 누런 진물 같은 분비물, 갈색이나 피 같은 분비물이 나올 때, 유두 분비와 함께 유방에 멍울이 만져질 때는 반드시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수유 중 유방통이 있을 때

수유 중인 산모의 약 2.5%에서 유선염이 발생하며 이중에 7% 정도가 농양으로 발전한다. 대개 수유로 인한 유두 부위의 균열이나 유두피부의 찰과상 등으로 방어벽이 무너지며 주변 피부세균이 과증식하면서 시작된다. 수유 시작 후 6주간과 이유기에 가장 흔히 발생하고 통증, 발적, 부종, 압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유방농양 진행전의 염증상태라면 적절한 항생제를 투여하면 대부분 치료가 되며, 유방농양까지 진행됐으면 국소마취하에 절개배농술을 시행해야 한다. 산모에게 투여된 항생제의 일부는 수유를 통해 유아에게 전달되므로 유아에게 해로운 성분을 제외한 항생제를 사용하게 됩니다. 유방염이나 유방농양을 치료할 때 수유를 중단할 필요는 없다. 모유에 포함될 수 있는 소량의 균주나 항생제는 유아에게 해가 되지 않는다.

123.jpg
▲ 김영민 MH연세병원 외과 전문의.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