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승훈·김보름 매스스타트 '금' 사냥

이, 랭킹 1위 초대 챔피언 노려…김, '속죄의 레이스' 준비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년 02월 23일 금요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장거리, 단거리를 불문하고 고루 좋은 성적을 거둔 한국 빙속 남녀 대표팀이 24일 매스스타트에 나란히 출전, 첫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매스스타트는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한국 빙속의 간판인 이승훈(대한항공)과 김보름(강원도청)은 둘 다 쇼트트랙에서 전향한 선수로 매스스타트에서만큼은 세계 최정상급 기량을 자랑한다.

이승훈은 매스스타트 세계랭킹 1위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동계올림픽에서 4개의 메달을 거머쥐며 이미 '아시아 빙속의 전설'이 됐지만, 평창올림픽에서 자신의 주 종목인 매스스타트의 초대 금메달리스트가 되겠다는 포부다.

김보름 역시 금메달 가능성이 점쳐지는 선수다. 이번 시즌 초반 허리를 다친 김보름은 월드컵 랭킹이 10위로 밀려있지만, 다시 탄력을 받는 중이다. 그러나 팀추월 경기 당시 '왕따 주행' 논란마저 불거지면서 경기력이 제대로 발휘될지는 미지수다. 이승훈과 김보름은 올림픽 폐막 하루 전날인 24일 저녁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리는 매스스타트 준결승전에 나란히 출격한다. /연합뉴스

이승훈
김보름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