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와인 판매가, 수입가보다 10배 뻥튀기

한국소비자원 조사 결과, 레드와인 평균 11.4배 "유통구조 개선 필요"

강해중 기자 midsea81@idomin.com 2018년 02월 20일 화요일

수입 와인이 수입가격보다 10배가량 비싸게 팔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이 19일 2016년 7월부터 2017년 6월까지 수입 와인의 평균 수입가격과 판매가격의 차이를 살펴본 결과, 레드와인은 평균 11.4배, 화이트와인은 평균 9.8배였다고 밝혔다. 수입가공식품 가운데 생수가 6.6배, 맥주가 6.5배, 오렌지주스가 2.0배인 것과 비교하면 수입가-판매가 차이가 훨씬 컸다.

소비자원은 수입 와인의 수입가 대비 국내 판매가가 높게 형성되는 이유로 세금 외에도 △운송 및 보관료 △임대료 및 수수료 △판매촉진비 △유통마진 등 유통비용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파악했다.

소비자원은 "중소 수입사들의 시장 참여 확대 등 가격 경쟁 활성화를 위한 유통구조 개선이 필요하다"며 "관계 부처에 관련 내용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와인이 대중화함에 따라 국내 와인 수입액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자료에 따르면, 2012년 1억 4726만 달러였던 와인 수입액이 2014년 1억 8218만 달러로 증가했고, 2016년에는 1억 9145만 달러까지 늘었다.

국내 소비자들은 수입 와인의 '선택다양성'에 상대적으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이 수입 와인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20대 이상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선택다양성 만족도가 5.26점(7점 만점 기준)으로 가장 높았고, '품질 만족도'(4.71점), '가격 만족도'(4.69점) 순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수입 와인 원산지와 종류, 용량 등이 다양해져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에서 주로 소비되는 수입 와인의 원산지는 기존 칠레, 프랑스, 이탈리아, 미국 등에서 호주, 스페인 등으로 확대됐다. 종류도 레드와인뿐 아니라 화이트와인, 발포성와인(스파클링와인) 등 다양한 와인이 소비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와인 용량과 포장 용기도 750㎖ 병 위주에서 소용량의 포치·컵·캔 및 2ℓ이상 대용량 용기 등으로 다양화됐다. 가격 또한 1만 원 이하부터 10만 원 이상까지 다양하게 분포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해중 기자

    • 강해중 기자
  • 경제부에서 유통, 소비자, 공기업, 마이스/관광 등을 맡고 있습니다. 휴대전화는 010-9442-1017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