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애인들 "올해도 시외버스 타고 고향도 못 가"

진해장애인자립생활센터 '시외이동권 보장'촉구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이 시외버스에 탑승하지 못하고 차별받는 현실을 규탄했다.

진해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13일 오전 진해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도 이동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며 시외버스 타고 고향에 갈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장애인과 활동가 20여 명은 "명절이 되면 대한민국 국민은 누구나 대중교통을 이용해 고향을 가지만 장애인은 가고 싶어도 탈 수 있는 버스가 없어 가지 못한다"며 "5년 전부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운수업체에 끊임없이 문제제기를 했지만 여전히 장애인은 명절에도 버스를 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휠체어를 탄 정희연 씨는 "시내버스는 장애인 탑승이 비교적 수월하지만 시외로 이동하려면 기차 또는 장애인 콜택시밖에 없다. 고향에 갈 때 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면 번거로움도 덜 수 있다. 우리에게도 이동할 수 있는 자유가 있고 권리가 있다"고 했다.

진해장애인자립생활센터 회원들이 13일 오전 창원시 진해구 진해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시외 이동권 보장촉구 기자회견을 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회원들이 시외버스 탑승을 시도해 보지만 타지 못하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idomin.com

이 안타까운 외침의 출발은 지난달 30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국회는 이날 장애인의 시외이동권 보장이 담긴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개정안을 2년 만에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 장애인들은 운송사업자에 대한 휠체어 탑승장비 설치 의무화 내용이 심사과정에서 삭제돼 '반쪽'에 불과하다고 비판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 운행 중인 고속버스·시외버스 중 휠체어 탑승 장치가 설치된 차량은 한 대도 없다. 이 때문에 장애인은 지난 2013년부터 해마다 시외버스나 고속버스 이용에 차별을 받고 있다며 시정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지난 5년간 정부와 자치단체가 시외이동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해온 데 대한 상실감이 컸다.

이들은 △국토교통부에 장애인 탑승 장비 설치를 의무화하는 교통약자특별법 제정을 △경남도에 휠체어 탑승 가능한 시외버스 즉시 도입을 △버스운수업체에 교통약자에게 휠체어 탑승 가능 버스 적극 도입을 요구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오전 11시 20분에 참가자 중 3명이 대구행 버스표를 구매했다.

잠시 후 대구행 버스가 도착하자 참가자들은 "저희도 표 끊었습니다. 버스 타게 해주십시오"라며 입구에 섰다. 승객들이 탑승하고 출발시간이 다가왔음에도 이들은 끝내 버스에 타지 못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