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해군 '노량대교' 확정에 행정소송 맞대응

"국가지명위 결정 납득 안돼"

허귀용 기자 enaga@idomin.com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남해군과 하동군을 잇는 새 교량 명칭이 노량대교로 확정된 것에 대해 남해군이 행정소송 등으로 맞대응하기로 했다.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을 위한 남해군민 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12일 오후 남해군수실에서 공동대책위원장 5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량대교 확정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공동대책위원장은 박영일 군수, 박득주 군의회 의장, 류경완 도의원, 최연식 전국이통장연합회 남해군지회장, 정철 새마을운동 남해군지회장 등 5명이 맡고 있다.

이날 대책회의에서 공동대책위원장들은 국가지명위원회의 명칭 결정을 납득하기 어렵고 받아들일 수 없다는 데 뜻을 모았다. 더불어 이의 신청과 행정소송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제2남해대교 교량 명칭 관철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공동대책위는 오는 20일 오전 11시 군청 회의실에서 공식 입장과 앞으로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한편 애초 오는 6월 말로 예정됐던 노량대교 준공이 9월로 연기됐다. 시공사인 GS건설 측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 3개월 공기연장을 요청해 최근 승인을 받았다.

GS건설 측은 올겨울 강추위 때문에 예정했던 일부 공사를 진행할 수 없어 공기연장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