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지와 아빠의 토닥투닥]"아빠, 술은 왜 마셔요?"

이승환 기자 hwan@idomin.com 입력 : 2018-02-01 14:44:15 목     노출 : 2018-02-01 14:49:00 목

1. 무술년

"아빠, 올해는 무술년이니까 술 먹지 말기"

 

2018년 첫날 딸이 요청하더군.

워낙 약점이 없는 아빠다 보니 음주 말고 시비 걸 게 없나 봐.

무술년이라, 술 앞에 없을 무(無)가 붙었으니 금주하라고?

그럴듯한 압박이었지만 쉽게 물러날 수 없었어.

 

"무한대로 술을 마시는 해 아닐까?"

 

딸이 아주 콧방귀를 제대로 뀌더군.

진짜 말이 통하지 않는다는 듯 한심한 표정까지.

세련된 제안을 뭉개는 게 못마땅했나 봐.

하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아직 정유년이라는 거 아닐까?

123.jpg

2. 견제

딸이 점점 강도 높게 아빠 음주를 견제하고 있어.

엄마가 견제하니 따라 하는 게 아닌가 싶더라고.

오죽하면 아빠가 술 마시고 뭐 잘못한 게 있느냐고 되물었지.

 

"잘못한 건 없지만 조금 귀찮게 하기는 하지."

 

그거야 밖에서 술을 제법 마시고 들어왔을 때고.

집에서 맥주나 와인 한 잔 반주로 곁들이고 하는 짓은 아니거든.

어쨌든 이쯤에서 딸에게 확인해두는 게 좋겠다 싶었어.

 

"술 마실 때만 귀찮게 하는 게 좋아, 평소에도 늘 귀찮게 하는 게 좋아?"

 

딸은 답은커녕 아예 콧방귀를 뀌더군.

질문이 아예 말도 안 된다면서.

앞에 앉은 아내도 말도 안 된다는 표정으로 허탈하게 웃고.

이제 이 정도 수작으로는 어림도 없다는 것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지.

123.jpg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환 기자

    • 이승환 기자
  • 2017년 1월부터 언론노조 경남도민일보지부 일을 맡았습니다. 상담은 010-3593-5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