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량 중심 미래교육' 경남교육청 11가지 정책 발표

놀이 시간 보장·공간 확보…행복교육지구 확대 등 주력

이혜영 기자 lhy@idomin.com 2018년 01월 11일 목요일

올해 경남 교육의 핵심은 '역량 중심 미래 교육'이다. 미래 사회에서 요구하는 '역량'을 끌어올리고자 경남도교육청은 10일 11가지 주요 정책을 발표했다.

11가지 주요 정책은 △어린이 놀 권리 보장 △회복적 생활교육 강화 △미래형 학교체제 구현 △구도심 재생 프로젝트 운영 △수학체험교육 벨트 구축 △미래형 컴퓨터실 구축 △교육복지 확대 등이다.

'놀 권리'는 유엔아동권리협약 제31조가 명시한 권리로 올해 교육과정편성 운영지침에도 고시돼 있다. 교육청은 탄력적 교육과정 운영을 통해 학생의 충분한 휴식과 놀이시간을 보장하고, 놀이 공간 확보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회복적 생활교육을 위해 교육청은 학생생활평점제(상벌점제)를 전면 폐지하고, 학교폭력 업무담당자 수업을 주 10시간으로 낮춰 학교폭력 예방에 주력할 방침이다.

지방자치단체와 함께하는 행복교육지구를 김해 지역에서 올해 양산과 밀양·남해지역으로 확대한다. 자유학년제는 도내 47개교, 연계학기제(2학기+다음 학년 1학기)는 19개 교로 확대 운영된다. 도심권 소규모 학교가 증가함에 따라 지역주민과 교육청이 함께 구도심 재생 프로젝트도 운영한다. 교육청은 이를 위해 올해 적정규모학교 추진단을 신설했다.

"수학 혁신을 수업 혁신의 강력한 엔진으로 삼겠다"고 밝힌 박종훈 교육감은 경남수학문화관에 철학을 담을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창원 경남수학문화관과 양산·김해·진주·밀양 수학체험센터를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거창과 거제 지역에도 추가 건립해 수학체험교육 벨트를 구축한다.

교육청은 서버 1대에 여러 대의 클라이언트(학생용)를 연결하는 미래형 컴퓨터실을 2020년까지 도내 모든 초·중학교에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중학교 완전 무상급식과 고등학교 급식 인건비·운영비를 지원함으로써 무상급식을 확대한다. 경남도의회 심의을 거쳐 고교 입학금 면제(공·사립 포함)도 이르면 3월부터 시행된다.

더불어 교육청은 △예술체험교육센터, 안전체험관, 악기도서관 건립 등 서부권 교육위상 강화 △창원예술학교, 창원자유학교 개교 등 다양성 교육 확대 △전국 초미세먼지 기준 강화 정책을 펼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영 기자

    • 이혜영 기자
  • 교육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055-278-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