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경, 김해서부경찰서 1인 시위 왜

"성추행 신고 도왔다고 음해"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2018년 01월 09일 화요일

한 여경이 경찰서 앞에서 '성범죄·갑질 없는 직장에서 일하고 싶습니다'라고 쓴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여 관심을 끌고 있다.

ㄱ 씨는 8일 김해서부경찰서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ㄱ 씨 주장에 따르면 그는 지난해 상반기에 김해서부서 한 지구대에 함께 근무한 후배 여경의 직장 내 상습 성추행 사건을 알고 피해 여경이 청문감사실에 성추행을 신고하는 것을 도와줬다.

당시 피해 여경은 수습기간이었고, ㄱ 씨는 피해 여경의 멘토였다. 피해 여경은 지구대에 근무하면서 상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ㄱ 씨에게 털어놨다. 이 사건은 경찰서 청문감사실에 접수됐고, 상사는 징계를 받았다. 이후 상사와 피해 여경, ㄱ 씨는 각각 다른 곳으로 발령났다.

8일 경남 김해서부경찰서 앞에서 현직 여경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징계를 받은 상사는 ㄱ 씨가 당시 근무 중에 방치차량 신고를 받고 출동하지 않았다는 점을 내세워 직무유기로 경찰서 수사과에 고발했다. ㄱ 씨는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이후 이 사건은 한동안 잠잠해졌다.

하지만 끝난 게 아니었다. ㄱ 씨는 "당시 지구대장이 저에게 '너 때문에 경찰서 치안성과 꼴찌 된다, 너 때문에 피해 여경 조사받게 돼 2차 피해 입는다, 성 비위 면담했으면 나한테 먼저 보고해서 무마하게 해야지 왜 감찰에 신고하게 했느냐'며 성비위 책임을 전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구대장은 피해 여경을 도운 사람이 누구인지 모두 공개했고, 성비위 사건 직후 지구대장은 ㄱ 씨가 처리한 112신고 건을 약점으로 삼아 '너 이거 언론에 터트려 줄까'라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ㄱ 씨는 "경찰서장이 지구대장의 비정상적 갑질에 대해 감찰조사에 들어가려는 찰나 언론에 저의 112 업무내용이 노출돼 제가 입은 피해가 다 묻혀버렸다"고 주장했다. 이후 ㄱ 씨는 "지구대장은 감찰조사를 빠져나갔고 경남경찰청 감찰은 이런 내용을 알면서도 갑질 조사를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해서부경찰서 관계자는 "ㄱ 씨가 경남경찰청 감찰조사를 요구한 만큼 감찰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저작권자 ⓒ 경남도민일보 (http://www.idom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